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3-02 23:33 (화)
서울대병원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달성
상태바
서울대병원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달성
  • 병원신문
  • 승인 2021.01.2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 263개 기관 반부패 정책 이행 실적 측정결과 발표
국립대병원 최초 청렴감찰팀 운영해 청렴문화 체계적 확산에 기여

서울대병원이 ‘2020년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등급을 받았다. 공공의료기관 중에서는 서울대병원과 국립암센터만이 1등급을 기록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02년부터 ‘부패방지 시책평가’를 매년 실시하고 있다. 공공기관이 실시한 반부패 노력을 평가하고 지원함으로써 공공기관의 청렴수준을 제고한다.

이번 평가는 26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2019년 11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추진한 반부패 정책의 이행실적을 7개 영역(△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청렴정책 참여 확대 △부패방지 제도 구축 △부패위험 제거 노력 △부패방지 제도 운영 △반부패 정책성과 △반부패 정책 확산 노력)에서 측정하고 5개 등급(1~5등급)으로 평가했다.

서울대병원은 △부패방지 제도 운영에서 만점을 받았으며, 특히 공직자 행동강령 운영 내실화, 반부패·청렴교육 실효성 제고, 청렴시민감사관 제도 운영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1등급 기관에 선정됐다.

서울대학교병원은 2019년 8월, 국립대병원 최초로 감사실 내 청렴감찰팀을 신설했다. 상시감찰활동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클린센터와 청렴TF 운영, 청렴시민감사관제 도입, 서울시 청렴사회 민관협의회 활동 등 부패취약분야의 제도개선과 청렴문화의 체계적 확산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지난 12월에는 ‘2020년도 공공의료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에서 우수기관에 선정되는 등 꾸준히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김연수 병원장은 “작년 청렴도 평가에 이어 올해 부패방지 시책평가까지 모두 우수한 결과를 받게 돼 기쁘다”며 “청렴한 서울대병원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한 모든 직원들에게 감사하고 앞으로도 신뢰받는 서울대병원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