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2-27 11:21 (토)
감정 스트레스와 심근경색 연관성 규명
상태바
감정 스트레스와 심근경색 연관성 규명
  • 병원신문
  • 승인 2021.01.2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 구로병원 김진원 교수팀, 3차원 입체분자영상 이용 기전 밝혀내
대뇌 감정영역-동맥경화성 염증활성도 삼차원 입체 분자 영상. 급성심근경색 환자에서 대조군에 비해 대뇌 감정 영역과 혈관/골수의 동맥경화성 염증 활성도가 일제히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대뇌 감정영역-동맥경화성 염증활성도 삼차원 입체 분자 영상. 급성심근경색 환자에서 대조군에 비해 대뇌 감정 영역과 혈관/골수의 동맥경화성 염증 활성도가 일제히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심혈관센터 김진원, 강동오 교수, 핵의학과 어재선 교수
사진 오른쪽부터 심혈관센터 김진원, 강동오 교수, 핵의학과 어재선 교수

고려대 구로병원 심혈관센터 김진원 교수팀(강동오, 핵의학과 어재선 교수)이 세계 최초로 3차원 입체 분자영상을 통해 감정 스트레스가 심근경색 발생에 미치는 기전에 대한 중요한 연결고리를 밝혀냈다.

감정 스트레스는 심혈관질환의 주요한 위험요인으로 알려져 있으나, 스트레스 반응과 실제 심혈관질환 발병 사이의 상호연관성을 설명할 수 있는 자세한 기전에 대해서는 밝혀진 바가 없었다.

김진원 교수팀은 삼차원 입체 분자영상을 통해 급성심근경색 환자에서 감정 반응을 관장하는 대뇌 영역인 편도체 활성도와 심장마비를 야기하는 동맥경화 염증활성도의 증가 사이에 밀접한 상호연관성이 존재함을 규명했다. 본 연구에서 대뇌 감정활성도는 심근경색의 중증도가 높을수록 뚜렷하게 증가하고, 심근경색이 회복됨에 따라 함께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논문의 제 1저자인 강동오 교수는 “이번 연구는 오래전부터 관념적으로만 생각해왔던 감정과 심장마비 발생간의 연관성에 대해 세계 최초로 삼차원 입체분자영상을 이용해 입증한 결과”라며, “임상적으로 감정 스트레스 요인을 효과적으로 조절하는 것이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고 치료하는데 중요한 전략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본 연구의 책임저자인 김진원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감정 스트레스와 심혈관질환 사이의 병태생리학적 연결고리를 이해하는데 첫 단추가 되는 핵심적인 단서를 제시한다는 측면에서 학술적 의의가 크다”며, “특히 기존의 분자영상 기법에 3차원 입체 영상 처리 기술을 융합함으로써 뇌 감정 활성 신호와 동맥경화 염증간 상호 작용을 매우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본 영상기술을 적용해 동맥경화성 심혈관질환 발병 전반에 감정 스트레스가 관여한다는 점을 입증한 만큼, 후속 연구를 통해 이를 제어하는 기술을 개발해 뇌-심혈관질환에 대한 새로운 학문적 패러다임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논문 ‘스트레스 관련 신경생물학적 활동과 골수기원 대식세포 활성으로 인한 동맥경화반 불안정성과의 연관성 연구 : 18F PET/CT 영상기법을 이용한 전향적 비교연구’는 심장학 분야의 가장 권위 있는 저명 국제학술지인 ‘유럽심장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되며 학계의 주목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