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2-27 11:21 (토)
안전한 약물분배시스템, 투약 오류 제로화
상태바
안전한 약물분배시스템, 투약 오류 제로화
  • 병원신문
  • 승인 2021.01.15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충남대병원, 환자 안전 향상 및 병동 직접 간호시간 증가 효과
세종충남대병원 약제부
세종충남대병원 약제부

세종충남대학교병원(병원장 나용길)은 안전하고 철저한 약물분배시스템(DDS, Drug Distribution System) 도입으로 투약오류 제로화에 나서고 있다고 1월 15일(금) 밝혔다.

환자의 안전 향상과 병동 간호사의 투약 준비시간 감소로 직접 간호시간이 증가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세종충남대병원은 마약류의약품, 일부 냉장약품 등을 제외하고 경구 및 외용제제, 주사제에 대해 안전한 약물분배시스템을 적용한다.

1일분 처방 약물을 담당 약사가 환자별로 검수한 뒤 합산 포장해 불출한다.

병동 단위 스마트 환자확인시스템(CLMA, Closed Loop Medication Administration)을 적용해 투약하며 병동 담당 약사가 조제 후 감사, 서명한 뒤 약품을 불출한다.

CLMA는 개인휴대정보단말기(PDA)와 전자태그(RFID) 또는 바코드를 이용한 실시간 실행 및 자원관리시스템으로 ‘4W+1H’(Who, When, What, Where, How) 정보를 실시간 병원정보시스템에 전송해 데이터에 대한 신뢰성 검사와 환자의 안전성 개선, 의료업무 프로세스 개선을 위한 시스템이다.

세부적 시행절차는 의사가 처방을 입력하면 병동 약사가 처방 집계, 처방 출력, 처방 내역 감사, 약품 조제 라벨 부착, 환자별 약품 분류 이후 불출한다.

이어 병동 간호사는 약품을 인수해 환자별 1회 분량의 투약을 준비하고 환자확인시스템을 통해 약품투약 및 기록, 투약 후 환자 상태 모니터링을 한다.

환자용 손목밴드의 경우 각 병동 PDA 장비를 활용해 환자 바코드와 약품 바코드를 교차 확인한 뒤 정확한 시간에 정확한 의약품을 투약할 수 있다.

이는 전산입력 간소화와 자원의 효율적 운영은 물론 실시간 정보 관리를 통해 환자의 안전을 크게 향상할 수 있다.

나용길 병원장은 “병원에서 간혹 발생할 수 있는 투약오류는 적절한 시스템을 갖추고 노력하면 상당 부분 개선, 예방할 수 있다”며 “철저한 약물분배시스템 실행을 통해 의료과오를 최소화하고 환자의 안전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