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2-27 11:21 (토)
‘혁신·창업 아이디어’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
상태바
‘혁신·창업 아이디어’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01.1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학원·서울성모병원 산하 겨자씨키움센터, ‘혁신·창업 아이디어 공모전’
혁신·창업 아이디어를 제안한 79팀 선정, 1년간 미래위원 활동 자격 부여

학교법인 가톨릭학원(이사장 염수정 추기경)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병원장 김용식 교수)이 최첨단 기술과 재능의 융합 시대인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법인과 병원 산하의 혁신·창업센터로 설립된 겨자씨키움센터(센터장 정신건강의학과 김대진 교수)는 미래 인재를 양성하고 헬스케어 분야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혁신·창업 아이디어 공모’를 실시하고 1월 14일 오후 2시 가톨릭대학교 성의회관 드러커홀에서 학교법인 가톨릭학원 상임이사 손희송 주교, 김용식 서울성모병원장, 겨자씨키움센터장 김대진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모전 시상식을 가졌다.

센터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선도를 위한 헬스케어산업 전반의 과제들을 중심으로 기관의 혁신성장과 참신한 아이템 발굴을 목적으로 2020년 11월부터 제1회 ‘혁신·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했다.

이번 공모전은 가톨릭대학교와 8개 부속병원 및 지원 사업체는 물론, 일반인들까지 누구나 지원이 가능해 지난해 11월 9일 공모를 시작해 2주 만에 총 142건이 접수되었고, 치열한 경쟁을 통해 1차 서류심사 및 2차 프레젠테이션 심사를 거쳐 총 79개 팀의 아이디어가 채택됐다.

참가팀 중 가톨릭대학교 성의교정 ‘정밀의학’ 팀이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를 구분하는 ‘신속 POCT 검출법’을 제시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본과 1학년, 예과 2학년 학생들로 구성된 ‘DOCPIX’ 팀의 반복적 모의 환자 면담이 가능한 ‘젊은 의사들을 위한 챗봇 진료실’이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우수상은 ‘보다 안전하게 시술 가능한 시각화 기술 개발’을 제시한 ‘윤승근’ 팀, ‘시기능 개선을 위한 3차원 영상 기반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을 제시한 ‘A-EYE’ 팀, 비부가가치 업무의 감소와 직접 간호 증진을 위한 ‘Smart AI Nursing Technology’를 제시한 ‘B.T.S.’ 팀이 차지했으며 장려상에 12팀이 선정됐다.

수상팀에게는 부상으로 대상 500만원, 최우수상 300만원, 우수상 및 장려상에 200만원과 50만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됐다.

김대진 센터장은 “기관의 혁신성장을 이끌어 나갈 참신한 아이템 발굴을 위해 개최한 이번 공모전에 뜨거운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에 대단히 감사드린다”며 “국내 의료계에서는 처음으로 법인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는 프로젝트인 만큼 기관의 발전과 혁신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법인 가톨릭학원 상임이사 손희송 주교는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도 작지만, 자라면 어떤 풀보다도 커져 나무가 되고 하늘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인다(마태 13, 32)는 성경 말씀처럼, 구성원들의 작은 아이디어들이 모여 다가올 미래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활동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공모전을 통하여 선정된 79개의 혁신·창업 아이디어 제안 팀들은 향후 1년간 미래위원으로 활동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미래위원들은 공모전을 통해 제안한 아이디어를 최대 1년 동안 창업이 가능한 아이디어로 구체화하고, 조직 내부의 문제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혁신시켜 해결하는 역할을 맡게 되며 충분한 사업성을 갖춘 우수한 아이디어는 프로젝트 완료 시 평가를 통해 추가 보상 및 창업 기회 연계 등 스타트 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