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4-15 21:13 (목)
[지상강좌]데이터에 기반한 병원경영(3)
상태바
[지상강좌]데이터에 기반한 병원경영(3)
  • 병원신문
  • 승인 2020.12.0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훈 갈렙ABC 시니어
신동훈 갈렙ABC 시니어

불확실성, 다가올 미래를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최근 코로나 19로 인해 비대면∙비접촉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병원을 포함한 많은 산업에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병원 관리자들은 앞으로 다가올 의료서비스의 변화에 촉각을 세우고 있고, 고민의 중심에는 미래의 ‘불확실성’이 있을 것이다.

미래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해야 할 일은 미래수요를 예측하는 것이다. 환경변화에 대해 수동적이 아닌 능동적, 주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상병의 미래 수요 예측으로 병원의 서비스 방향을 계획하고, 인력, 장비도입 등 자원 활용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본고에서는 갈렙병원(가상)의 상병별 미래 수요 예측 과정을 살펴보고자 한다.

미래 수요 예측의 핵심 정보, 인구수는 어떻게 변할 것인가?
수요 예측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해당 지역의 인구수 변화다. 연령대에 따라 발병하는 상병 구성은 다르다. 우선 분석대상 지역의 인구 특성을 분석해야 한다. 성별, 연령대별 인구수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파악한다.

그리고 미래 예측 기간을 정한다. 통상 5년 정도를 미래 예측 기간으로 하지만, 병원의 전략 방향에 따라 결정하면 된다. 상병별 수요 예측은 미래 예측 인구수 x 내원율로 산정한다. 예측 인구수는 일반적으로 인구 추계에 사용되는 코호트요인법을 사용하고, 현재의 성별, 연령대별, 상병별 내원율을 그대로 적용한다.

연령대별 인구를 예측한 결과가 아래 그래프로 제시되어 있다. 현재 65세 이상 인구수는 5년 뒤에 약 10%p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되었다.

본원의 환자는 어떤 상병으로 내원하는가?

인구수 예측 후, 현재의 내원 환자를 다음과 같은 레이아웃으로 추출한다.

위와 같은 자료가 만들어지면 상병별로 지역별, 연령대별 내원비율과 수익을 분석할 수 있다. 이후 미래 인구수에 본원의 내원비율을 곱하면 미래의 내원 환자 수를 계산할 수 있다.

상병별 미래 환자 수 추정결과는 아래 그림과 같다. 입원환자의 연령대별 변화를 보면 전체 인구의 변화와 같이 65세 이상 입원환자 수가 증가한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상병별 변화의 주요 변화는 뇌경색증(154)으로 가장 많이 증가함을 알 수 있다. 모든 상병의 미래 환자 수 변화 결과를 활용하여 전략을 수립한다.

상병 매력도 분석, 우리 병원은 어떤 상병에 집중해야 하는가?

본원에 내원하는 환자군과 상병의 수요를 예측했다면 이제는 활용하는 단계이다. 본고 1회차에서 타겟 질환 선정을 주제로 시장 매력도와 내부역량에 대해서 다뤘으니 참고하면 좋을 것이다. 갈렙병원의 상병 매력도는 해당 상병의 규모, 성장성, 시장점유율로 분석할 수 있다.

갈렙병원의 상병별 규모와 증가율을 아래 표로 요약할 수 있다. 총수익 기준으로 상위 5개 상병을 보면 시장 규모가 가장 큰 상병은 신부전증(214)이고 성장성이 큰 상병은 기타 허혈성 심장질환(148)이다.

갈렙병원의 상병별 점유율은 지역 전체 수익 대비 본원의 수익으로 계산할 수 있고, 아래 그래프와 같다.

상병 분석은 전체 상병으로 하는 것보다 유사한 상병끼리 그룹 하여 분석하는 것이 좋다.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의 대분류, 중분류, 소분류를 활용하는 것이 한 가지 방법이다. 위의 그래프에서 파란색 상병이 본원에 매력적인 상병이다. 상병별 예측자료를 활용하여 진료과별 수익과 손익 변화도 예측할 수 있다.

미래의 불확실성! 데이터에 기반을 둔 의사결정으로 극복!

미래 수요를 예측하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다. 불확실한 미래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우리 병원의 미래 환자 수 추정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 감(感)이 아닌 데이터에 기반을 둔 의사결정을 통해 미래의 불확실성을 극복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