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1-21 12:51 (목)
초미세먼지가 코로나19 감염위험 높일 수 있어
상태바
초미세먼지가 코로나19 감염위험 높일 수 있어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0.12.03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대병원 홍석호 박사팀, 최근 국제학술지에 연구결과 발표

국내 연구팀이 초미세먼지가 폐섬유화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감염위험까지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강원대학교병원(병원장 이승준) 환경보건센터는 초미세먼지(PM2.5) 노출이 폐 생체모사체 내 섬유화 과정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인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ACE2) 발현을 촉진한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국제학술지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11월호에 게재했다.

환경보건센터 홍석호 박사<사진>팀은 인간 전분화능줄기세포 유래 3차원 폐 생체모사체에 초미세먼지 노출 후 나타나는 변화를 분석했다.

전분화능줄기세포란 우리 몸을 구성하는 모든 세포로 분화가 가능한 세포로, 최근에는 이를 이용하여 간, 뇌, 장, 심장 등 3차원 구조의 조직을 모사 관련 연구에 활용하고 있다.

연구결과 염증반응 및 폐섬유화 진행과 관련된 유전자의 유의미한 증가와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 역할을 하는 ACE2와 TMPRSS2 보조인자의 발현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초미세먼지의 지속적인 노출이 폐섬유화증과 같은 호흡기질환 유발과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시 더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유럽과 미국 연구팀도 미세먼지 농도 및 노출 기간의 증가와 코로나 사망률 간 상관관계가 높다는 연구결과를 제시한 바 있다.

홍석호 박사는 “초미세먼지의 장기간 노출이 폐섬유화증 등 만성 호흡기질환을 악화시키고, 코로나19 감염에 더 취약하게 만들 가능성이 있어,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예방수치 준수와 함께 초미세먼지 노출에 특히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연구결과는 미세먼지 노출이 폐 세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결합하는 단백질을 더 많이 만들게 하여 바이러스 침투가 용이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향후 동물 및 인체 시료를 이용한 추가 연구로 더 명확한 상관관계 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