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1-19 18:44 (화)
새 항응고제 함부로 중단하면 안 된다
상태바
새 항응고제 함부로 중단하면 안 된다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0.11.30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억 교수팀 ‘첫 1~3일 더 심한 혈전증 유발’ 연구 결과 발표
김동억 교수
김동억 교수

새 항응고제(NOAC) 복용 중단 초기에 혈액 응고가 과촉진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혈전증은 혈류 차단을 통해 급성 뇌경색이나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뇌경색 예방을 목적으로 널리 처방되고 있는 새 항응고제(NOAC) 복용을 중단한 후 첫 1~3일 혈액 응고 과촉진으로 새 항응고제를 복용해오지 않던 경우보다 더 심한 혈전증이 유발될 수 있음이 증명됐다.

동국대일산병원 신경과 김동억 교수는 KIST 김광명 박사팀과 공동개발, 미국 특허를 등록한 혈전 탐지 금나노입자와 고해상도 마이크로 CT를 이용해 338마리의 생쥐를 대상으로 전임상 연구를 수행했다. 이와 함께 작은 규모의 환자 대상 임상 연구도 수행하고 그 결과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전문학회에서 제정한 진료지침과 달리 실제 임상에서 큰 수술이 아닌 단순 발치나 일반적인 위내시경과 대장내시경 검사 시 지혈을 위해 새 항응고제를 며칠씩 중단하는 사례가 흔한 상황에 대한 경종을 울리고 있다.

김동억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밝힌 두 가지, 즉 새 항응고제 중단으로 인한 일시적 혈액 응고 과촉진과 이 현상이 아스피린 1회 투여로 예방될 수 있음을 환자에서 검증하는 대규모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며 “이와 더불어 불과 며칠이라고 방심하지 말고 새 항응고제 복용을 중단하는 게 꼭 필요한지 진료지침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중견연구, 글로벌연구실) 지원을 받아 수행됐고, 동국대 박사과정 김지원 학생이 제1저자로 참여해 신경학분야 최고 권위지인 Annals of Neurology(5년 평균 영향력 지수 9.7)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