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1-25 18:38 (월)
올림푸스한국, ‘고잉 온 다이어리’ 시작
상태바
올림푸스한국, ‘고잉 온 다이어리’ 시작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0.11.23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기쓰기 공유하며 암 경험자들에게 소통의 기회 제공하는 사회공헌활동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암 경험자들의 심리 사회적 지지를 위해 병원 협력 사회공헌활동인 ‘고잉 온 다이어리(Going on Diary)’를 시작한다고 11월 23일 밝혔다.

올림푸스한국은 지난 8월부터 대한암협회와 함께 암 경험자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과 정서적 지지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인 ‘고잉 온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이 캠페인의 신규 프로그램인 고잉 온 다이어리는 ‘암’이라는 공통점을 가진 이들이 서로 소통하고 공감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일기쓰기를 통해 일상의 가치를 발견하고 사회 복귀에 대해 서로 격려할 수 있는 심리 사회적 지지 프로그램이다.

암병동이 있는 전국 주요병원의 환자와 가족 모임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같은 암종이나 연령대의 환자 및 가족 등 공통분모를 가진 이들을 모아 10~20명 규모로 팀을 구성해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모바일 일기 앱(세줄일기) 상에서 자신의 감정이나 경험을 짧은 글과 사진으로 표현하고 이를 함께 공유한다. 보다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일기 주제와 미션, 리워드가 주어지며 의료사회복지사와 함께 화상 모임으로 만나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며 정서적으로 지지하는 시간도 갖는다. 약 4주의 일기쓰기 기간이 끝나면 참가자들의 일기를 책과 작품으로 만들어 병원과 온라인에서 전시할 계획이다.

고잉 온 다이어리는 이달부터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암병원을 시작으로 3월까지 국립암센터, 이대여성암병원, 한림대학교성심병원,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암치유센터 등에서 진행되며, 협력 병원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올림푸스한국 경영총괄부문 윤영조 부문장은 “글로벌 의료기업으로서 암 경험자들의 심리 사회적 지지를 위해 병원들과 함께 뜻을 모아 이번 프로그램을 시작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외부 활동이 위축된 요즘, 고잉 온 다이어리를 통해 참가자들이 온라인으로 활발히 정서적 교류를 이어 나감으로써 건강한 생활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