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11-25 00:43 (수)
여드름, 관심 높은 만큼 정보 제공도 중요
상태바
여드름, 관심 높은 만큼 정보 제공도 중요
  • 병원신문
  • 승인 2020.10.23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네이버 키워드 분석, 김수영 순천향대서울병원 교수팀

여드름 치료에 대해 대중적 관심은 높지만, 전문의들의 올바른 정보 제공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의사나 일반인들에 비해 피부과 전문의들의 온라인 상 정보 제공에 대한 참여는 부족한 것으로 조사 됐다.

김수영 순천향대서울병원 피부과 교수팀은 2004년 1월부터 2019년 8월까지 구글트렌드 자료를 이용, 여드름에 대한 검색 정보와 다른 피부과 질환에 대한 정보를 비교했다.

또한 구글과 네이버에서 여드름과 연관된 키워드를 텍스트 마이닝 기법으로 분석하고 지식인 답변의 질을 평가한 결과를 논문으로 발표했다. 구글 트렌드 데이터를 회귀 분석한 결과 구글 검색량으로 분석한 여드름의 대중적 관심도가 아토피 피부염, 두드러기 등의 다른 피부과 질환보다 높았고,

또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계절별로는 봄보다 여름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고, 주중보다는 주말에 더 많은 검색이 이뤄졌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가장 높았고 이어 인천 대구 순으로 여드름에 대한 관심도가 높게 나타났다. 개인 소득별, 지출별 차이에 따른 검색량은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여드름에 대한 관심이 소득과 지출 등 개인의 라이프 스타일에 상관없이 광범위하게 있음을 확인했다.

여드름의 원인으로 많이 검색한 키워드는 스트레스, 음식, 화장품 순이었다. 여드름 관련 음식 키워드 검색은 네이버에서는 ‘우유’와 ‘밀가루’가 많았고, 구글에서는 ‘커피’와 ‘라면’이 많았다.

네이버 지식인 질문에 대해 답변한 그룹은 한의사가 53%로 가장 많았고, 일반인도 34%나 됐다. 피부과 전문의에 의한 답변은 12%에 불과했다.

김수영 교수는 “여드름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높은 만큼 진료 현장에서 뿐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환자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인터넷에서 여드름에 대한 대중의 관심도-구글트렌드와 네이버의 검색 정보 비교(Public interest about acne on the internet:Comparison of search information on Google Trends and Naver)’ 제목으로 의료정보학 부문 세계적인 학술지인(SCIE) ‘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에 2020년 7월 승인 되어 최신호에 게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