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11-30 17:21 (월)
[동정]인하대병원 호스피스 의료진, 장관상 수상
상태바
[동정]인하대병원 호스피스 의료진, 장관상 수상
  • 병원신문
  • 승인 2020.10.2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문희 교수
이문희 교수

이문희 인하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와 호스피스완화의료병동 김덕순 책임간호사가 10월 16일 제8회 호스피스의 날 유공자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문희 교수는 연명의료결정제도 분야 표창을 수상했다. 연명의료 결정이 가능한 의료기관 확대를 위해 실제 의료 현장에서 제도 운영에 기여한 공로다.

김덕순 간호사는 호스피스완화의료 분야 표창을 받았다. 호스피스 분야에 헌신하기 위해 관련 학위를 취득한 전문 간호사로서, 환자와 가족들에게 질 높은 신체적, 심리·사회적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하대병원 호스피스병동은 2015년 10월 개소해 9병상을 운영 중이다. 말기암 환자가 대다수인 병동의 특성에 따라 혈액종양내과 의료진들이 중심이 돼 신체적인 부분을 담당하고, 정신건강의학과 의료진들이 심리적인 부분을 케어한다.

김덕순 책임간호사
김덕순 책임간호사

호스피스의 날은 ‘세계 호스피스 완화의료 동맹(Worldwide Palliative Care Alliance)’이 호스피스·완화의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지정한 날이다. 국내에서는 연명의료결정법에 따라 매년 10월 둘째 주 토요일로 정해져 있다. 올해 보건복지부가 진행하는 기념식 등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