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11-26 12:29 (목)
[국감] 보장성 정책 이후 대형병원 중증도 높아져
상태바
[국감] 보장성 정책 이후 대형병원 중증도 높아져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0.10.20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혜영 의원 "다양한 분석자료 토대로 의료전달체계 개편 검토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정책 발표 이후 대형병원의 중증환자는 증가하고 경증환자는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상급종합병원의 입원환자수(실환자)는 2018년 205.4만명에서 2019년 206.1만명으로 약 6천여명 증가했다.

이를 중증(전문질병군)과 경증(단순질병군)으로 구분해서 분석해보면 중증환자의 비율은 2018년 44.9%에서 2019년 46.6%로 1.7%p 증가한 반면, 경증환자는 2018년 8.9%에서 2019년 8.1%로 0.8%p 감소했다.

종합병원에서도 상급종합병원과 유사한 결과가 나타났다.

종합병원의 입원환자수(실환자)는 2018년 325.5만명에서 2019년 327.4만명으로 약 2만여명 증가했다.

그러나 중증환자의 비율은 2018년 15.6%에서 2019년 16.4%로 0.8%p 증가한 반면, 경증환자는 2018년 23.8%에서 2019년 23.5%로 0.3%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일한 기간 동안 대형병원을 이용하는 외래환자들을 분석한 결과, 입원환자와 동일하게 중증환자는 증가하고, 경증환자는 감소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상급종합병원의 외래환자수(실환자)는 2018년 4,221만명에서 2019년 4,374만명으로 약152만명 증가해서, 경증 외 환자의 비율은 2018년 93.8%에서 2019년 95.0%로 1.2%p 증가한 반면, 경증환자는 2018년 6.2%에서 2019년 5.0%로 1.2%p 감소했다.

또 다른 대형병원인 종합병원에서도 상급종합병원과 유사한 결과가 나타났는데, 종합병원에서도 경증 외 외래환자의 비율은 2018년 80.4%에서 2019년 81.3%로 0.9%p 증가한 반면, 경증환자는 2018년 19.6%에서 2019년 18.7%로 0.9%p 줄었다.

이에 대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매년 건강보험 보장성 정책 강화로 대형병원으로의 쏠림현상이 우려됐지만, 진료비 부담완화로 인해 상대적으로 고액의 치료비용이 소요되는 중증환자들이 더 많이 대형병원을 찾아서 진료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며 “보건복지부는 이번 분석자료 뿐 아니라 다양한 분석자료를 토대로 의료전달체계의 개편을 검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