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11-23 21:18 (월)
[국감]비대면 전화 진료 의원이 절반 이상
상태바
[국감]비대면 전화 진료 의원이 절반 이상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0.10.19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기간 비대면 전화 진료 79만건…의원 54.5% 최다
질환별로는 고혈압, 당뇨, 기관지염, 고지혈증 순으로 많아

의원급 의료기관이 비대면 전화 진료를 가장 많이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위)이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비대면 전화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2월 24일부터 9월 20일까지 총 79만 6,795건의 진료를 시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에 따르면 의료기관 종별로 의원이 가장 많은 43만 4,079건으로 54.5%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종합병원 20.9%, 상급종합병원 12.5%, 병원 7.7%, 한의원 2.8%, 요양병원 1.5%, 치과의원 0.04%, 한방병원 0.02%, 치과병원 0.01%이 뒤를 따랐다.

질병으로는 △고혈압 43.6%(12만 8,351건) △당뇨병 20.5%, △기관지염 8.1% △고지질혈증 5.8% △위 식도역류병 5.6% △치매 5.5% △뇌경색증 3.1% △갑상선기능저하증 3.1% △알러지비염 2.5% △협심증 2.2% 순으로 나타났다.

질병별 청구액 역시 고혈압이 20억 2,610만원으로 41.8%를 차지했다. 이어 △당뇨병 20.8% △치매 8.2% △기관지염 7.6% △고지질혈증 5.6% △위 식도역류병 5.3% △갑상선기능저하증 3.3% △뇌경색증 3.0% △알러지비염 2.4% △협심증 2.1%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 환자가 21.0%(16만 7,567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19.5% △70대 17.2% △80대 이상 13.5% △40대 11.8% △30대 6.1% △10세 미만 4.9% △20대 3.4% △10대 2.7%였다.

특히 60대 이상 환자 수는 41만 2,134명인 51.7%로 비대면 전화 진료를 이용한 2명 중 1명은 60세 이상의 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0.8%로 가장 높았고 △경기 19.8% △대구 16.7% △경북 9.4% △부산 5.6% △경남 5.4% △인천 3.6% △충남 2.8% △충북 2.6% △광주 2.6% △전북 2.5% △대전 2.3% △전남 1.8% △울산 1.7% △강원 1.2% △세종 0.7% △제주 0.5% 순서였다.

신현영 의원은 “감염병 시대에 비대면 진료가 만성질환을 중심으로 활발히 이루어짐을 확인했다”며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비대면진료가 대면진료와 병행하여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방안 마련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