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10-30 17:44 (금)
10월19일부터 어르신 독감백신 국가예방접종사업 시작
상태바
10월19일부터 어르신 독감백신 국가예방접종사업 시작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0.10.1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잡한 시행 첫날 대신 건강상태 좋은날 접종 권고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2020-2021절기 어르신 대상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지원 사업을 10월 19일(월)부터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시행 초기 접종 쏠림 현상을 예방하기 위해 연령대를 구분함에 따라 만 70세 이상은 10월 19일(월)부터, 만 62세~69세는 10월 26일(월)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접종 대상자는 건강상태가 좋을 때에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으며, 혼잡을 피하고 장시간 기다리지 않도록 시행 초기 며칠은 가급적 피하고, 사전 예약을 하고 방문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지정 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https://nip.cdc.go.kr) 또는 예방접종도우미 이동통신 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며, 접종 기관 방문 시 무료 예방접종 대상 여부 확인을 위해 신분증을 지참해 방문해야 한다.

질병관리청은 만 62세 어르신 대상 사업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인플루엔자 백신 수급 상황 등을 점검했다.

전체 유통량은 2,898만도즈로 전년의 2,391만도즈 대비 507만도즈가 증가한 규모다.

8월 기준 공급계획량 2,964만도즈에서 인플루엔자 백신 유통 관련 수거 대상 등 106만도즈를 제외하고, 제조사 추가 출하량 40만도즈를 포함했다.

10월 15일 기준, 출하 승인 완료된 인플루엔자 백신 총량은 2,929만도즈이며, 수거·회수량 106만도즈를 제외한 국가 조달 물량 백신은 1,218만도즈이고, 대부분 10월 16일까지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에 공급이 완료될 예정이다.

인플루엔자 백신 유통과 관련해 수거 대상 백신은 10월 12일까지 수거가 완료됐고, 한국백신의 회수 대상 백신은 10월 16일 기준 회수 완료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은 일부 의료기관에서 생후 6개월 이상 만 12세 이하 대상 국가예방접종사업 물량이 부족한 상황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12세 이하 어린이는 지정의료기관이 자체 구매한 백신으로 접종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의료기관별로 백신 보유량과 접종실적이 달라 일부 의료기관은 보유량이 일찍 소진될 수 있다며 각 지역 보건소가 의료기관별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 내역과 접종 현황 등을 질병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파악, 예방접종 가능한 의료기관을 적극 안내하도록 했다.

어린이 예방접종사업 지정의료기관은 전국에 총 10,207개소로, 소아청소년과의원, 이비인후과의원, 가정의학과의원, 내과의원 등이 있어 관할 소재지 보건소를 통해 접종 가능한 지정의료기관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지정의료기관이 개별적으로 구매한 백신으로 12세 이하 어린이 및 임신부 대상으로 무료접종한 경우 백신 비용은 제조▲도매상이 정부 단가 기준으로 구매 가격을 산정해주고 있으니, 필수 접종 대상자들이 우선 접종받을 수 있도록 지정의료기관에 협조 요청했다.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 백신 수급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접종률 추이 및 백신 공급 내역 등 모니터링을 진행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은 올해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이상반응 신고는 10월 15일 오후 5시 기준 총 314건이며 이 가운데 중증이상반응 신고 건은 없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겨울철 건강을 지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고, 면역력이 떨어지는 어르신은 예방접종 받을 것을 적극 권장하고,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에서도 우선접종대상자가 접종받을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