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10-26 21:38 (월)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깜짝 방문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깜짝 방문
  • 병원신문
  • 승인 2020.09.22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청장과 직원들, 자랑스럽고 고맙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9월 21일 충북 오송에 위치한 질병관리청을 깜짝 방문해 정은경 청장과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박 의장은 “우리나라가 전세계로부터 K-방역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코로나19에 잘 대처하게 된 데에는 국민들의 높은 의식 수준과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들의 헌신적 노력, 그리고 정은경 청장님을 비롯한 질병관리청 직원 모두의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말했다.

또 박 의장은 “청장이 취임사에서 태풍이 부는 바다 한가운데 있다는 심정을 밝혔는데, 추석 연휴 기간에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도록 여러분들이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서 “방역을 우선하는 것이 경제를 살리는 길”이라며 “국민들께서 코로나19 불안에서 벗어나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질병관리청 직원들이 더 노력해달라. 국회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의장은 “질병관리청과 정 청장은 국민들로부터 가장 신뢰받는 기관이자 기관장”이라며 “국민들 모두 기대가 크다. 여러분 건강도 잘 챙기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은경 청장은 “질병관리본부 시절을 포함한 질병관리청에 국회의장님이 찾아오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바쁘신데 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 “코로나19 탈출구까지 가려면 시간이 걸릴 것 같다. 빨리 끝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박 의장은 “국회가 관심을 갖고 지원할 일이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 달라”며 직통 전화번호를 적은 명함을 직접 정 청장에게 건넸다.

한편, 박 의장은 이번 수해로 피해를 입은 구례지역 특산물인 ‘벌꿀스틱’과 격려금을 질병관리청에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