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암 치료제 개발 기술 이전
상태바
난치암 치료제 개발 기술 이전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0.03.3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의료원, 체크메이트테라퓨틱스와 52억원 규모 기술 이전 협약 체결
사진 왼쪽부터 강승완 개발실장, 곽현희 대표, 김현석 교수,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박은철 연세의료원 의과학연구처장 겸 연세의료원 산학협력단장.
사진 왼쪽부터 강승완 개발실장, 곽현희 대표, 김현석 교수,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박은철 연세의료원 의과학연구처장 겸 연세의료원 산학협력단장.

국내 한 의료기관이 개발한 난치암 표적 항암 치료제 기술이 52억원에 산업계에 이전됐다.

연세의대 의생명과학부 김현석 교수가 개발한 이 기술은 보건복지부 연구중심병원사업 지원 하에 김 교수 연구팀과 연세대학교 약학대학 한균희 교수 연구팀이 연구·개발한 상피중간엽전이(EMT) 분자아형 위암 치료 물질에 대한 연구 결과물이다.

기술 이전 책임자는 김현석 교수로, 이번 기술 이전에 따라 지급이 예상되는 계약액 규모는 선급기술료를 포함해 총 52억원이다.

상당수 난치성 암 환자가 항암제 내성과 전이로 인해 사망에 이르게 되며, 이는 EMT 현상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EMT 현상은 상피세포였던 암세포가 중간엽 세포로 변하는 것을 말한다. 이 과정을 통해 세포가 이동성과 침윤성을 획득해 암세포의 전이를 촉진한다.

EMT 특성이 강한 암세포는 면역관문억제제 역시 잘 듣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EMT 분자아형 위암은 전체 위암 환자의 15~43% 정도를 차지하며, 5년 생존율이 30% 미만으로 예후가 가장 나쁘다고 알려져 있으나 현재 이를 표적으로 하는 항암제는 전무하다.

연구팀은 EMT 현상이 일어날 때 특정 효소의 활성에 의존성이 생기는 기전을 밝히고, 자체 개발한 선도 물질을 투여해 이 효소의 기능을 억제, EMT 활성이 강한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제거할 수 있음을 규명했다. 선도물질의 안전성과 치료 효과는 동물 실험을 통해 확인된 바 있다.

이번 기술 이전 대상은 선도 물질을 포함한 연구 결과물로, 기술 이전을 받은 업체는 위암뿐만 아니라 여러 장기에서 발생하는 EMT 분자아형 암에 대해 적용 가능한 치료제를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연세의료원(의료원장 윤도흠)은 3월 31일 오후 의료원 종합관 교수회의실에서 ㈜체크메이트테라퓨틱스(대표 곽현희)와 기술 이전 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 행사에는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박은철 의료원 의과학연구처장 겸 의료원 산학협력단장, 김현석 교수와 곽현희 체크메이트테라퓨틱스 대표이사, 강승완 개발실장이 참석했다.

체크메이트테라퓨틱스는 전 동아쏘시오홀딩스 바이오텍연구소장인 곽현희 대표와 교원 창업으로 법인을 설립한 기업으로 항암제와 기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김현석 교수는 “기술 이전 대상인 선도 물질은 기존 항암제로 치료가 불가능한 환자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신약 개발 성공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수많은 난치암 환자들을 위한 전환점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현희 대표는 “이번 기술 이전을 바탕으로 난치암 극복을 위한 신약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 초기임상 단계에서 글로벌 제약회사에 기술 이전을 하는 모델을 바탕으로 혁신 신약 개발 분야의 선도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