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4-09 17:22 (목)
노인·요양기관 감염예방수칙 제시
상태바
노인·요양기관 감염예방수칙 제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0.03.18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노인병학회, 코로나19 확산 취약한 노인 위해 마련
원장원 이사장
원장원 이사장

신체·정신적으로 면역기능이 떨어져 있는 노인은 타 연령층에 비해 코로나 19에 매우 취약하며, 감염 시 증상이 빠르게 악화돼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감염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우리나라 노인의 91%가 심혈관질환, 당뇨병, 폐질환 등 최소 1가지 이상의 만성질환을 보유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대한노인병학회(이사장 원장원, 회장 장학철)는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노인과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건강관리 및 감염예방수칙을 최근 발표했다.

노인병학회는 “외국에서의 조사 결과처럼 국내에서도 3월 11일 현재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한 사람 중 86%가 60세 이상이고, 이 중에서도 80세 이상이 감염되는 경우 7.2%의 사망률을 보이고 있다”며 “특히 노인에서 코로나19 감염은 매우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인에서 폐렴은 열이나 기침과 같은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적은 반면 식욕부진, 호흡곤란 및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것 같은 섬망증상이 흔하다는 특수성이 있어 관찰 시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원장원 이사장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국내 사망자 통계를 살펴보면 노년층의 비율이 굉장히 높다”며 “평소 앓고 있는 만성질환의 철저한 관리와 함께 생활 속 건강수칙 이행이 무엇보다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