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2-18 23:18 (화)
중국인 간병사 비자연장 간소화
상태바
중국인 간병사 비자연장 간소화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0.02.1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병협 건의 따라 ‘2월3일부터 국내서 체류기간 연장신청 가능’
사진/연합
사진/연합

법무부가 대한병원협회에서 건의한 중국 국적 간병사의 비자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비자 연장을 위해 중국을 다녀오지 않아도 된다.

대한병원협회(회장 임영진)는 2월1일 대한요양병원협회, 대한중소병원협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회의를 한 후 ‘중국 국적 간병사가 단순 비자기간 연장을 위한 중국 방문이 의료기관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며 체류조건 완화를 건의한 바 있다.

법무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한 중국 동포 체류기간 만료예정자에 대한 안내문’에서 “중국 동포중 방문취업(H-2) 체류자격 소지자와 그 동반가족(F-1), 그리고 동포방문(C-3-8)체류자격 소지자 중에서 체류기간이 1개월 이내에 만료되는 경우 출입국관리법 시행규칙 제32조(출국을 위한 체류기간 연장)와 같은 법 제33조(출국기한의 유예)에 따라 2월 3일부터 체류기간 연장신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요건을 갖춘 중국 국적의 간병사의 경우 여권, 외국인 등록증을 지참하고 출입국·외국인청을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또한, 방문취업(H-2) 및 그의 동반가족(F-1) 체류자격 소지자는 하이코리아(www.hikorea.go.kr) 전자민원으로 출국을 위한 체류기간 연장신청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