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2-18 23:18 (화)
의협, 리원량 추모 UCC 제작 게시
상태바
의협, 리원량 추모 UCC 제작 게시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0.02.1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고한 희생으로 중국 보건의료 및 언론의 자유 전환점 맞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처음 알렸다는 이유로 중국 공안국에 소환돼 자술서까지 썼던 의사 리원량

대한의사협회는 2월7일 그의 용기와 희생을 추모하는 UCC를 제작해 홈페이지와 SNS 등에 게재했다.

리원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세상에 처음 경고하고, 진료 도중 감염돼 발생한 폐렴으로 사망했다. 향년 34세.

의협 박종혁 대변인은 “국경을 초월해 같은 의사동료로서 진심으로 안타깝다”며 “그의 숭고한 희생으로 중국의 보건의료는 물론, 언론의 자유가 전환점을 맞이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