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1 01:54 (화)
차바이오텍, 탯줄 유래 줄기세포 기술 일본특허 획득
상태바
차바이오텍, 탯줄 유래 줄기세포 기술 일본특허 획득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0.01.16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역조절, 신경재생 등에 작용하는 주요인자 높게 발현
허혈성 질환 및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 개발에 적용 가능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 차바이오텍(대표이사 오상훈)이 탯줄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 기술에 대한 일본특허를 획득했다고 1월15일 밝혔다.

차바이오텍이 이번에 획득한 특허(향상된 탯줄 유래 부착형 줄기세포, 그의 제조방법 및 용도, 출원번호 JP2018-507615)는 탯줄 조직으로부터 줄기세포를 분리하는 방법, 이를 통해 분리된 탯줄 유래 줄기세포의 우수한 기능 및 이 세포를 활용해 개발한 치료제의 활용 범위 등에 관한 것이다.

이번 특허는 기존 줄기세포치료제에 많이 사용되고 있는 성인 골수 유래 줄기세포에 비해 면역조절 및 신경재생 등에 직접적으로 작용하는 주요 인자들이 높게 발현하는 탯줄 유래 줄기세포를 배양하는 기술로, 향후 허혈성 질환 및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 개발에 적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이번 특허 기술을 활용하면 탯줄 조직에서 줄기세포를 분리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세포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사람의 인체 내부와 유사한 저산소 환경에서 배양하기 때문에 순도가 높은 세포를 더 많이 증식할 수 있어 세포의 제조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차바이오텍은 탯줄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활용해 급성 허혈성 뇌졸중 치료제 ‘CordSTEM-ST’를 개발하고 있으며, 국내 임상 1/2a상을 완료하고 현재 임상 2상을 준비 중이다.

‘CordSTEM-ST’는 2018년 1월 국제뇌졸중학회, 2019년 11월 세계신경과학회 등에서 연구결과가 꾸준히 발표됐으며, 보건복지부 및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보건의료연구개발사업 과제에도 선정되는 등 뇌졸중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차바이오텍 오상훈 대표는 “탯줄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에 대한 일본시장 권리 확보로 ‘CordSTEM-ST’의 가치가 더욱 높아졌다”며 “혈전용해제 외에 전세계적으로 상용화된 뇌졸중 치료제가 없는 만큼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CordSTEM-ST’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