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1 01:54 (화)
전남대병원, 지방 최초 TAVI 시술 100례 돌파
상태바
전남대병원, 지방 최초 TAVI 시술 100례 돌파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0.01.15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환기내과 김주한 교수팀 50례 이후 1년만에 달성…기념 심포지엄 개최

전남대학교병원이 지방 최초로 ‘경피적 대동맥 판막 치환술(TAVI)’ 100례를 돌파했다.

김주한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팀은 지난해 11월2일 79세의 남성 환자에게 TAVI를 성공적으로 시행해 지방에서 처음으로 100번째 시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8년 10월 지방 첫 TAVI 50례 달성 이후 1년여 만에 달성한 기록으로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의 TAVI 시술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한 것.

대동맥 판막 협착증은 대동맥의 혈액이 좌심실로 역류하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대동맥 판막이 좁아져 심장에서 온몸으로 혈액이 이동하는 과정에 장애가 생기는 질환이며, 호흡 곤란·흉통·실신 등의 증상과 함께 오랫동안 치료받지 못하면 심각한 심장 합병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예전에는 수술적 요법으로 치료했지만 요즘은 대부분 사타구니의 동맥을 통해 인공적인 판막을 삽입하는 시술인 대동맥 판막 치환술을 시행한다.

대동맥 판막 치환술은 수술에 비해 환자의 부담이 적고, 시술 후 회복이 빠른 것이 장점이며, 시술 초기엔 주로 수술 고위험 환자들을 대상으로 시행했지만 요즘엔 그 적응증이 점점 확대되는 추세다.

전남대병원은 개원 이후 지금까지 대동맥 판막 치환 수술을 총 985례 시행하고 있으며, 최근 각광받고 있는 대동맥 판막 스텐트 삽입술은 지방에서 가장 많은 100례 시행했다.

한편,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는 TAVI 시술 100례 돌파를 기념해 전국의 심장명의들이 참석하는 심포지엄을 오는 2월17일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