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1 01:54 (화)
명지성모병원, 별관 준공 감사예배 드려
상태바
명지성모병원, 별관 준공 감사예배 드려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0.01.15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동·기숙사 등으로 사용··· 업무 효율성·직원 편의 향상 기대
허춘웅 병원장 “지역 내 랜드마크로 확고히 자리잡을 것” 강조
명지성모병원이 1월14일 별관 준공을 기념하는 감사 예배를 개최한 가운데 별관 정문에서 경영진과 참석 내빈들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명지성모병원이 1월14일 별관 준공을 기념하는 감사 예배를 개최한 가운데 별관 정문에서 경영진과 참석 내빈들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명지성모병원(병원장 허춘웅)은 1월14일 별관 준공 감사 예배를 진행했다.

이날 감사 예배는 허춘웅 명지성모병원 병원장, 허준 의무원장, 정현주 경영총괄원장 등 경영진을 비롯해 직원, 공사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도, 공사 개요보고, 케이크 커팅, 감사패 전달, 기념사, 테이프 커팅 등의 순으로 치렀다.

허춘웅 병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별관 신축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공사 기간 동안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으신 지역 주민 여러분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성과 수고를 아끼지 않은 병원 임직원 여러분, 특히 계획된 공기 내에 안전사고 없이 별관이 완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준 시공사 아주건설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허 병원장은 “본관 리모델링과 외래센터 증축, 그리고 이번 별관 신축을 통해 영등포구를 대표하는 환자 중심의 지역 거점 종합병원으로 거듭나는 동시에 지역 내 랜드마크로 확고히 자리잡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별관 1층 정문 앞에서 성공적인 준공을 기념하는 테이프 커팅식이 진행됐다. 허춘웅 병원장과 허준 의무원장, 정현주 경영총괄원장 등 경영진과 참석 내빈들은 준공을 축하하며 함께 테이프를 잘랐다.

지하 1층·지상 8층, 연면적 1,321㎡ 규모로 신축된 명지성모병원 별관은 지하 1층 휴게 및 샤워실, 1층 공용시설, 2~3층 행정동, 5~9층은 기숙사로 사용된다. 별관 준공으로 병원 내 모든 부서가 적정 공간을 확보한 만큼 업무 효율성은 물론 직원 편의도 더 향상될 전망이다.

한편 명지성모병원은 이번 별관 건립에 앞서 지난해 1월 외래센터 증축을 통해 외연을 확장함과 동시에 본관을 리모델링하고 진료과를 재배치하는 등 병원 전반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