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1 01:54 (화)
베트남 의료기기법률 개정안 시행 일부 연기
상태바
베트남 의료기기법률 개정안 시행 일부 연기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0.01.14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시행 연기…기존 허가품목은 2021년 말까지 유효기간 연장
의료기기조합, 회원사에게 관련 내용 안내

베트남 보건부는 2020년 시행 예정이던 의료기기법률 개정안의 시행을 일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은 최근 베트남에서 발표한 의료기기법률 개정안 시행 연기와 관련된 내용을 회원사에게 안내했다.

조합 베트남센터(센터장 김용섭)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최근 의료기기법률 개정안의 시행을 일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보건부는 결정문 발표를 통해 2020년 시행 예정이던 의료기기법률 개정안 중 B, C, D등급 제품에 대한 시행을 2년간 연기하기로 했다.

또 기존 수입허가가 발급받은 제품(2018년, 2019년 허가 제품)의 허가 기간을 2021년 12월31일까지로 자동 연장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베트남 보건부는 지난해 자국 내에 공급되는 모든 의료기기에 대해 등급분류를 의무화했으며, 2018년에 발급된 수입허가의 허가 기간을 2019년 12월31일까지로 연장한 바 있다.

김용섭 센터장은 “베트남은 최근 몇 년 동안 지속적으로 의료기기 관련 규정을 개정 및 시행을 연기하고 있어 한국 기업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며 “센터는 지속적으로 의료기기 법규 개정을 모니터링해 기업들의 혼란을 최소화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베트남 의료기기법 개정안 전문의 번역본은 조합 홈페이지(www.medinet.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