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 오픈
상태바
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 오픈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0.01.10 0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이 직접 법안 제안…10만명 동의시 소관상임위 회부·심사
전자청원제도 운영 담은 ‘국회청원심사규칙’ 개정안 국회 본회의 의결
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 메인 화면
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 메인 화면

이제 국회의원 소개 없이 국민 누구나 직접 국회에 법안을 제안할 수 있게 됐다.

국회가 1월10일 오전 9시 온라인 청원 사이트 ‘국민동의청원’을 오픈한다. 국회는 지난해 4월 ‘국회법’ 전자청원 도입 근거를 마련하면서 이를 준비해 왔으며 전자청원제도 운영에 필요한 내용을 담은 ‘국회청원심사규칙’ 개정안이 1월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른 조치다.

지금까지 국회에 청원을 내기 위해서는 반드시 국회의원의 소개를 받아 문서로 작성한 청원서를 국회에 제출해야 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국회의원의 소개를 받지 않고도 ‘국민동의청원’ 사이트에서 30일 이내 10만 명의 국민들로부터 동의를 받으면 법률 제·개정, 공공제도·시설운영 등에 대한 청원이 가능하다.

‘국민동의청원’을 이용해 청원을 하려면, ‘국민동의청원’ 홈페이지(http:petitions.assembly.go.kr)에서 회원 가입 후 양식에 맞춰 청원 내용을 등록하면 된다.

청원 등록 시 자동 생성되는 주소를 SNS 등을 통해 주위 사람들에게 알려 30일 이내에 100명 이상의 찬성을 받으면 청원요건 심사를 거쳐 일반국민에게 공개돼 동의가 진행된다.

이와 별개로 기존의 국회의원 소개 청원제도도 그대로 유지돼 국민들은 ‘국민동의청원’과 ‘국회의원 소개청원’을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새롭게 오픈한 ‘국민동의청원’은 IT기술을 활용해 국회가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입법수요를 보다 신속하게 반영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국민동의청원' 절차
'국민동의청원' 절차

한편, 2017년 8월부터 운영되고 있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유사하지만, 별도의 법적 근거가 없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달리 국회 국민동의청원은 ‘국회법’에 도입근거를 두고 ‘청원법’의 적용을 받아 운영된다.

청와대 국민청원의 경우 청원이 성립(국민 20만명 이상 동의)되더라도 정부 관계자가 답변하는 것으로 처리가 완료되지만, 국회 국민동의청원은 청원이 성립되면 국회가 이를 소관 상임위원회에 회부하여 심사할 의무를 지게 된다는 점에서 국민의 헌법상 기본권인 청원권을 보다 실효성 있게 보장하는 수단이 될 전망이다.

‘국민동의청원’의 명칭 또한 ‘국민이 직접 입법에 참여한다’는 제도 취지를 살려 공모를 통해 국민이 직접 정한 이름이다. 국회사무처는 지난해 10월 전자청원시스템의 이름에 대한 국민 공모전을 실시, 최우수작으로 뽑힌 ‘국민동의청원’을 최종 명칭으로 확정했다.

국회사무처는 ‘국민동의청원’이 국회에 처음 도입된 만큼,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가면서 제도가 안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