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1 01:54 (화)
심평원, 내년 선별집중심사 15항목 공개
상태바
심평원, 내년 선별집중심사 15항목 공개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9.12.30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급종합병원 12개, 종합병원 10개, 병‧의원 5개 항목 선정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20년도 선별집중심사에 △진료비 증가 7항목 △심사상 문제 3항목 △사회적 이슈 5항목으로 총 15항목을 선정하고 12월30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이 중 상급종합병원 12항목, 종합병원 10항목, 병․의원 5항목이 해당되며, 신규 2항목, 확대 1항목, 유지 12항목이다.

선별집중심사는 진료비 증가, 심사상 문제, 사회적 이슈가 되는 항목 등 진료경향 개선이 필요한 항목을 선정하여 사전예고 후 집중심사를 통해 요양기관의 자율적 진료경향 개선을 유도하는 사전 예방적 심사제도다.

신규 2항목은 진료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종양괴사인자-알파 억제제(TNF-αinhibitor) △심장표지자검사이다.

전산화단층영상진단(CT, 2회 이상)은 청구량 증가 등에 따른 집중관리 필요성에 대한 시민참여위원회 의견을 반영해, 기존 종합병원 이상에서 병의원으로 확대하여 적용한다.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의원 전 종별 공통으로 적용하는 항목은 △척추수술 △Cone Beam CT(치과분야) △전산화단층영상진단(CT, 2회 이상)이다.

심평원은 선별집중심사 항목을 홈페이지 및 관련 의료단체 등에 안내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개선이 필요한 요양기관에는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등 자율적인 진료경향 개선을 유도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