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5 21:54 (수)
한통의 전화라도 소중한 마음으로
상태바
한통의 전화라도 소중한 마음으로
  • 한봉규
  • 승인 2004.10.26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주하는 전화 벨 소리에 바쁘고 정신도 없지만 성심성의를 다해 고객 한분 한분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지요." 가톨릭의대 강남성모병원(원장 김승남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505) 총무과 교환실 서영선(27)씨.
병원안내 전화부터 장난전화까지 많은 고객들로부터 수백 수천 가지의 여러 다양한 전화 벨 소리를 듣다 보면 하루종일 수화기와 입씨름 속에 하루가 어떻게 지나가는 지 모를 정도로 바쁘게 보낸다는 교환실의 근무자들.
"병원의 진료안내 와 의료정보제공, 위치, 시간 등과 더불어 고객들의 개인 사정 이야기까지 끊임없는 전화에 피곤도 하지만 저희들은 전화를 걸어주시는 분들의 말씀 한 마디 한마디가 바로 우리 병원을 사랑해 주시는 생생한 증거라 생각하며 나름대로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요."
비좁고 한정 된 공간 속에서 3명의 직원이 번갈아 가며 수 많은 전화를 받다보니 화장실은 물론 점심을 굶는 순간도 자주 발생(?)한다는 그녀는 "특히 민원 발생 등과 같은 전화를 통해 저희들에게 대신 애로사항을 이야기하고 우리들 또한 그 분들을 이해하고 충분한 대화를 나누다 보면 고객들에게 "감사와 수고" 의 말을 들을 때가 가장 보람되고 일의 의미를 느껴 본다."며 병원의 첫 인상은 자신들의 목소리에 달렸다는 자부심과 긍지는 타 어느 부서보다 높음을 강조.
직장 일과 집 안일은 물론 퇴근 후 학교의 공부하는 학생신분으로 세 가지 일을 병행해야 하는 어려움 속에 몸과 마음이 다소 힘들지만 그래도 이른 아침부터 깨끗하게 손질된 전화기 속에서 고객들의 목소리를 들을 때가 가장 기분 좋은 순간이라는 그녀의 취미는 독서와 인터넷 검색. <한봉규hbk@kh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