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2 21:52 (수)
‘눈물흘림증’ 주제 눈 건강 강좌
상태바
‘눈물흘림증’ 주제 눈 건강 강좌
  • 최관식 기자
  • 승인 2019.12.10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17(목) 오후 3시30분 김안과병원 명곡홀

건양의대 김안과병원(병원장 김용란)은 12월17일(화) 오후 3시30분부터 김안과병원 명곡홀(망막병원 7층)에서 ‘눈물흘림증’을 주제로 ‘해피 eye 눈 건강 강좌’를 개최한다.

이번 강좌는 성형안과센터 백지선 교수가 눈물흘림증의 증상과 치료방법, 관리 등에 대해 강의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청중들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겨울이면 더 괴로운 눈물흘림증의 원인은 크게 눈물의 과다분비와 배출장애 두 가지로 나뉜다. 눈물의 과다분비는 눈꺼풀 염증, 각결막염, 심한 안구건조증 등으로 인해 발생한다. 배출장애는 눈물점, 누소관, 비루관 등 눈물이 내려가는 길 중의 어느 한 곳 이상이 막히거나 좁아졌을 때 나타난다.

백지선 교수는 “눈물흘림증이 심각한 시력장애로 이어지는 일은 드물지만 매우 귀찮고 불편한 증상”이라며 “각각의 원인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이러한 불편에서 벗어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으므로 전문의를 찾아 진료와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