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0 19:54 (월)
의약품등 해외제조소, 12월12일부터 등록 의무화
상태바
의약품등 해외제조소, 12월12일부터 등록 의무화
  • 박해성 기자
  • 승인 2019.12.05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한 의약품·의약외품 수입·유통 위해 시행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더욱 안전한 의약품·의약외품이 국내에 수입·유통될 수 있도록 ‘의약품등 해외제조소 등록제’를 12월12일부터 시행한다.

‘의약품등 해외제조소 등록제’는 의약품등을 수입하려는 경우 해당 의약품등을 생산한 해외제조소를 식약처에 등록하는 제도로, 수입의약품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외제조소 등록은 이미 수입을 하고 있는 경우는 2020년 12월11일까지, 새로 품목허가를 받은 경우는 제품을 수입하기 전까지 해야 한다.

의약품등 수입자가 ‘의약품안전나라’ 홈페이지(nedrug.mfds.go.kr)를 통해 등록하면 되며, 등록해야 할 주요정보는 △해외제조소 명칭·소재지 △해외제조소 관리자 △수입품목 명칭·제형·종류 △해외제조소 인력·시설·제조·품질관리에 관한 요약 자료 등이다.

식약처는 해외제조소 등록제 시행에 앞서 제도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원활한 운영을 위해 12월6일 서울 삼정호텔에서 ‘의약품등 제조·수입자 민원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해외제조소 등록제 세부 운영방안을 비롯해 지난 11월22일에 발표한 ‘의약품 불순물 안전관리 대책’ 관련 사항을 함께 안내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모든 수입의약품 등의 해외제조소를 등록·관리하게 됨으로써 해외 위해정보에 신속하게 대응·조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안전과 품질이 확보된 의약품이 우리 국민에게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