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4-04 11:12 (토)
중국과 출입국 검역관리 협력
상태바
중국과 출입국 검역관리 협력
  • 최관식 기자
  • 승인 2019.11.13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중국 해관총서와 공식 협력체계 마련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1월1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한국과 중국 간 해외 신종감염병에 대한 검역관리 국제협력 공조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중국 해관총서와 ‘한중 검역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중국 해관총서(GACC : General Administration of Customs, China)는 동식물 및 식품, 약품, 화장품 등 모든 상품에 대한 검역, 수출입 세관 기능, 출입국 인체 검역 및 해외감염병 방지를 담당하며 세계보건기구(WHO) 국제보건규약(IHR) 이행에 대한 중국 측 책임당국이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에볼라, 메르스, 조류인플루엔자(AI) 등 해외 신종감염병 출현 등으로 글로벌 보건안보 중요성이 부각되는 국제상황에서 한-중 양국 간 출입국 검역관리 협력의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우리나라 전체 입국자 4천944만명의 약 20%인 1천5만명이 중국으로부터 입국하며, 중국은 AI 인체감염증 등이 상시 발생함에 따라 한-중 간 해외감염병 검역관리 협력체계의 구축 필요성이 크다.

이번 한-중 간 검역협력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출입국 검역실무협의체 구성·운영, 검역 관리기술 협력 및 해외감염병 환자 출입국 정보와 신종감염병 발생 시 신속한 정보 교류를 위한 공식적 핫라인 운영 등 양국 간 실질적 검역 협력체계의 기틀을 마련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번 한-중 검역협력 양해각서 체결이 국제보건규약(IHR)에 따른 출입국 단계에서의 해외감염병 예방 관리에 대한 양 국가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