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4 Thu 12:02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병원
     
서울대-하버드, 뇌종양 정복 위해 머리 맞대다
14번째 화상회의 열고 최신 지견 교환
2019년 11월 05일 (화) 11:46:50 윤종원 기자 yjw@kha.or.kr

뇌종양 정복을 위한 한미 최고 의료기관의 연구협력이 지속되고 있다. 

서울대병원은 10월 22일 하버드의대 부속병원(이하 MGH, 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와 14번째 화상회의(Webinar)를 개최했다. 

양 기관은 2013년부터 매년 2회 화상회의를 열어 뇌종양 질환의 증례 및 최신 연구결과를 나눠왔다. 2014년부터는 연구 협력에 본격적으로 나서 이듬해 공동 연구팀이 전이성뇌종양 유전자 변이 특징을 세계 최초로 밝히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지난 13차 화상회의부터는 MGH 종양센터(Cancer center) 뿐 아니라 Brigham and Women's Hospital, Darna Farber Hospital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MGH 종양 센터에서는 신경과의 Ricardo McFaline-Figueroa 교수가 '교모세포종(Glioblastoma)에서의 CDK4/5 억제와 면역치료의 통합'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교모세포종은 뇌의 교세포에서 발생한 종양 중 악성도가 가장 높은 종양이고, CDK4/5는 세포주기의 근본 동력으로서 다양한 악성 종양의 개시 및 진행에 필요한 물질이다.

서울대병원 뇌종양센터에서는 방사선 종양학과의 김진호 교수가 ‘척추 전이암의 방사선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을 발표했다. 

MGH는 미국 뉴스 및 세계 보고서(U.S. News and World Report)에 의해 미국에서 2위로 선정된 동해안 최고의 병원이다. 특히 16 개 전문 분야에서 인정되는 유일한 병원이다.

이 병원과 대등한 관계에서 학술적 교류를 한다는 것은 서울대병원의 뇌종양 연구 · 치료 역량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의미한다.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백선하 교수는 “MGH와 함께 전이성 뇌암에 대하여 지속적인 유전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와 더불어 “지난 13차 회의 때 서울대병원 의학연구원 연구교수 이희경 박사가 제안한 ‘화학 방사선요법에 대한 환자별 반응을 확인하기 위한 전이성 뇌암 바이오프린팅’에 대해 MGH와 공동연구를 진행하기로 하는 등 앞으로 전이성 뇌암 환자 치료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윤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유럽종양외과학회 최우수포스터상
[동정]신경과학회 추계학대 우수구연상
[동정]한길학술상 수상
[동정]대한병리학회 신임 회장
[동정]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동정]안과학회 엘러간 학술상 수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