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3-01 19:12 (월)
원가 정보와 공단 빅데이터 활용 공동 연구
상태바
원가 정보와 공단 빅데이터 활용 공동 연구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9.10.2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서울대병원, 상호 업무 협약 체결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과 서울대병원(병원장 김연수)은 10월 24일(목) 서울대병원 회의실에서 공단 이사장, 서울대병원 병원장, 공단 급여상임이사, 일산병원 병원장 등 약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단과 서울대병원이 이번 협약을 통해 △ 원가자료 수집 및 분석 △ 병원 임상‧원가정보 및 공단 빅데이터 자료를 활용한 공동연구 △ 합리적 수가 및 보건의료정책 결정을 위한 정보 공유‧인력교류 등으로 양 기관 간 협의체를 구성하고 실행 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예정이다.
    
공단은 의료기관 원가자료에 근거한 합리적 수가설정을 위하여 적정진료를 수행하는 대표성 있는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원가패널 의료기관(105개, ’19년 9월 기준)을 운영하고 있으며, 국립대학교병원, 상급종합병원으로 확대 추진 중이다.

서울대병원은 지난 9월 국립대병원으로서 공공성 강화와 함께 의뢰­회송 중심 병원, 중증질환자 집중 진료 병원 등 4차 종합병원으로의 도약 등 새로운 진료모델 정립을 위한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서울대병원 김연수 병원장은 “서울대병원의 원가자료 분석을 통해 적정 수준의 수가보상 체계를 마련함과 동시에 이를 검토할 협의체를 함께 구성하고, 병원과 공단의 자료를 활용한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등 건강보험제도 발전을 위해 협력하겠다”며 “이번 협약이 건강보험 적정보상의 근거를 마련하고 합리적인 보건의료정책을 결정하는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공단은 보험자로서 공급자와 가입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적정수가의 필요성과 의료전달체계 개선의 시급성에 공감한다”며, “공단 원가분석시스템을 활용해서 중증종합병원의 역할 강화를 위한 적정 진료수가의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공단과 서울대병원의 협약이 국립대학교 병원과 상급종합병원이 적극적으로 참여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