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2-23 20:13 (일)
"재활치료의 표준 가이드라인 만들 것"
상태바
"재활치료의 표준 가이드라인 만들 것"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9.10.2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석 국립교통재활병원장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재활정책 및 연구 선도"
▲ 방문석 병원장
교통사고 환자들의 빠른 사회복귀를 위해 재활을 지원하고 능동적 복지를 실현하고자 국토교통부가 설립한 국내 최초의 교통사고 환자를 위한 재활전문병원인 국립교통재활병원.

국제적 재활치료의 표준을 정립하고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재활연구를 선도하기 위한 발걸음이 분주하다.

10월1일부터 5년간 서울대학교병원이 위탁 운영을 시작하며 국립교통재활병원의 새 수장을 맡게된  방문석 병원장은 10월23일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영 비전을 밝혔다.

방문석 병원장은 “국립교통재활병원을 아시아 최고의 외상재활병원, 자동차보험 재활의료 정책선도병원, 재활전문가를 배출하는 인재양성병원, 미래의 재활을 실현하는 임상연구병원으로 구현해나가겠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이어 “이미 최고의 치료시설과 장비, 130여명의 국내 최다 치료사 인력을 가지고 있는 만큼 보다 효율적인 시스템으로 정비하고 필요한 치료는 반드시 도입하여 국제 수준의 재활치료 표준 가이드라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은 이미 의사, 치료사, 사회복지사 등 질환별 팀접근 치료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재가적응훈련관, 로봇, 수(水)치료 등 재활에 최적화된 시설을 갖추고 있어 국내뿐만 아니라 아시아 각국의 재활병원 의료진들의 견학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방문석 병원장은 “내년에는 보건복지부에서 진행하고 있는 재활의료기관 지정운영사업, 임상시험기관지정 등도 준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재활난민을 줄이고 재활연구 활성화도 기대하고 있다. 치료와 연구,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기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교통재활병원(경기도 양평군 소재, 94,446㎡ 연면적 42,506㎡ 지상6층 지하1층)은 2014년 10월1일 설립됐다.

아급성기 재활환자를 대상으로 △뇌손상재활센터△척수손상재활센터△근골격재활센터△소아재활센터 총 4개의 장애유형별 전문진료센터와 △삼킴장애클리닉△인지재활클리닉△욕창클리닉△보행클리닉 등 11개 질환별 특수클리닉이 운영 중이다.

교통사고 보험환자 대상 시범수가 제도로 국내 의료기관 중 유일하게 집중재활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집중적이고 전문적인 재활치료로 장애 최소화 및 치료기간을 단축하는 등 치료효과를 극대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