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2-23 18:17 (일)
메드트로닉코리아 전무 승진 인사 발표
상태바
메드트로닉코리아 전무 승진 인사 발표
  • 박해성 기자
  • 승인 2019.10.2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수·장미연·유승록 상무, 10월1일자로 전무 승진
▲ 이상수∙장미연∙유승록 전무<사진 왼쪽부터>
메드트로닉코리아는 10월1일자로 대외협력부 이상수 상무, 인허가 및 품질관리부 장미연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키고 각 담당 부서의 한국과 일본의 총괄책임자로 선임했다.

또 대동맥 및 말초혈관사업부와 심혈관사업부를 맡고 있는 유승록 상무는 전무로 승진해 기존의 업무에 더해 한국과 일본의 정맥질환사업부 총괄 및 한국 커머셜 엑설런스(Commercial Excellence)의 책임자를 겸임한다고 밝혔다.

이상수 신임 전무는 1996년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의 인허가 담당자로 의료기기 산업에 입문한 후, 2004년 메드트로닉코리아에 입사해 인허가, 품질관리, 임상연구, 커뮤니케이션, 보험정책, 보험급여, 의료기술평가를 비롯한 전반적인 대외협력 업무를 역임했다. 2015년 메드트로닉이 코비디엔(Covidien)을 합병한 이후부터는 보험정책, 의료기술평가, 보험급여 및 정부 협력업무를 이끌어 왔다. 또한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보험위원회 부위원장, 한국의료기술평가학회 이사직을 포함해 한국 의료사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대내외 활동에 앞장서 왔으며, 성균관대학교 의료기기특성화대학원과 연세대학교 제약산업학과 겸임교수로도 활동 중이다.

장미연 신임 전무는 1993년 대원제약의 학술개발부 담당자로 입사해 10여 년간 학술, 개발, 산업재산권, 대외 수출 등의 업무를 맡아 진행했다. 2005년 코비디엔코리아에 입사해 의료기기 인허가, 품질관리, 보험정책 및 규제조화 업무를 담당했으며, 2010년부터는 코비디엔의 한국과 동남아시아 지역의 인허가 및 품질관리 총괄책임자로 싱가포르에서 근무했다. 2015년 메드트로닉의 코비디엔 합병 이후에는 통합된 메드트로닉코리아의 제품 인허가 및 품질관리 업무를 총괄해 왔다.

유승록 신임 전무는 1995년 대한투자신탁에 입사한 이후 딜로이트(Deloitte)와 삼정KPMG에서 사업계획 수립, 경영시스템 구축 등 기업 자문 서비스를 담당했으며, 2006년 한국존슨앤드존슨 비전케어를 통해 헬스케어산업에 입문했다. 2010년부터는 메드트로닉코리아에 합류, 재무 및 운영 업무를 모두 담당해 왔고 이후 재무이사 및 최고재무관리자를 역임했다. 2015년 메드트로닉의 코비디엔 합병시에는 합병 프로젝트 한국지역 리더 역할을 맡아 합병작업을 이끌었으며 합병 이후에는 통합법인의 최고재무관리자를 맡아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