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3-05 14:51 (금)
[국감]심평원 채용 재시험 사태 도마 위
상태바
[국감]심평원 채용 재시험 사태 도마 위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9.10.1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정숙 의원, 부적격 외주업체 선정 및 면접관 성희롱 발언 등 지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채용 재시험 사태가 10월14일 열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정감사에서 질타 받았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장정숙 의원(대안신당)은 “심평원 채용에 있어 전반적인 관리 감독 부실이 드러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주 업체 핑계를 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제출받은 자료를 보니 심평원 직원은 필기시험 답안지를 최종적으로 확인하지도 않고 시험장에도 가지 않았으며, 외주 업체의 면접시험 촬영 제안을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묵살하고, 자격미달 위탁채용업체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심평원은 지난 4월 '심사직 5급 일반'을 뽑는 필기시험을 진행하면서, 고사장 52개 중 9개에 시험 문항수(80)와 답안지 문항수(50)가 상이한 OMR 답안지를 배포했다가 이후 공정성 시비가 일자 한 달 뒤 응시생 전원을 대상으로 재시험을 실시한 바 있다.

6월 면접시험에서는 면접관이 여성 수험생에게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를 영어로 말하게 한 일이 드러나 성희롱 문제로 불거졌었다. 

장 의원은 “심평원이 지난 5년간 역대 최대 인원을 채용하면서도 적정 예산 계획을 제대로 세우지 않아 이같은 사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채용위탁업체 입찰 과정에서 A, B 업체가 제안서를 제출했고, B업체는 6천만원 이상 규모의 채용대행사업 완료 실적이 없어 자격미달이었는데도 평가위원 전원이 4점을 주면서 협상 적격 업체로 선정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종 선정된 A업체에 현직 국회의원 보좌관 2명이 컨설턴트로 올라와 있다는 사실은 더욱 놀랍다"며 "공무원은 영리활동을 할 수 없는데 소속 기관장의 허가를 받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들 보좌관은 야당 소속으로 4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의원은 현직 보좌관 2명이 국회의장의 허락을 받고 컨설팅을 했는지, 보수를 받았는지, 심평원이 A업체 선정 과정에서 보좌관의 존재를 인지했는지, 압력을 받았는지, 답안지 확인과 고사장 출석 규정을 어긴 직원들을 징계했는지 등에 대해 보고할 것을 요구했다.

심평원이 A업체에 손해배상을 청구하지 않고 합의를 한 것에 대해서도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원장은 "기관장으로서 참담함을 느낀다"며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조심하고 철저히 조사해서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