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0 19:54 (월)
김승희 의원 “건강기능식품 부작용 해마다 증가”
상태바
김승희 의원 “건강기능식품 부작용 해마다 증가”
  • 오민호 기자
  • 승인 2019.09.30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이상사례 신고 964건, 과대광고 적발도 1만921건

건강기능식품의 안전성 검증과 함께 과대·허위 광고에 대한 적극적인 규제 필요성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사진)이 9월30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작성한 ‘2015-2019.07 건강기능식품 관리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의하면 건강기능식픔 이상 사례 신고는 2015년 502건에서 2016년 696건, 2017년 874건, 2018년 964건으로 매년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7월까지 621건의 신고가 접수돼 연말에는 지난해의 964건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건강기능식품 불법 허위·과대광고 적발 건수도 매년 늘고 있다.

2015년 6천223건의 적발 건수가 2016년 9천826건, 2017년 9천595건, 2018년은 1만921건이 적발됐다. 올해 7월까지 3천180건이 적발된 상태다.

최근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이나 홈쇼핑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건강기능식품을 이용하고 있어 영업자들의 불법 허위·과대광고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

김승희 의원은 “‘맞춤형’, ‘기능개선’, ‘~에 좋은’ 등의 문구를 사용해 제품의 기능을 자세히 모르는 소비자의 구매를 유도 하고 있다”며 “이로 인한 직간접적인 제품강조가 곧 영업자들 간의 허위광고와 과대광고 경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건강기능식품의 판매량과 부작용 사례가 증가는 국민 삶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며 “건강기능식품의 안전성에 대한 검증과 과대광고 규제가 함께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