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2-25 19:55 (화)
새빛안과병원 수술실, 입원실 별관 이전
상태바
새빛안과병원 수술실, 입원실 별관 이전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9.09.11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래, 입원 환자 분리로 쾌적한 의료 서비스 제공 가능
세경의료재단 새빛안과병원(병원장 박수철)이 9월10일부터 일산 본관 인근에 별관을 오픈하고, 수술실과 입원실을 이전해 운영한다. 

입원실의 경우 병상 간 간격이 넓어져 입원실 내 감염 위험이 감소되고, 보다 편안한 입원 환경이 마련된다.   

새빛안과병원은 매년 환자가 늘어나면서 지난해에는 17만 명에 이르는 환자를 진료했다.

이로 인해 본관의 공간 부족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어 왔는데, 수술실과 입원실을 별관으로 이전하면 외래와 입원 환자가 분리돼 양쪽 모두에게 더 좋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본관에 의료진의 연구 공간을 추가로 확보해 지역내에서 최신 안과 의술을 선도해 나가는 안과전문병원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새빛안과병원 박수철 병원장은 “수술실과 입원실을 이전하는 별관 건물은 지하철 역사와 거리가 매우 가깝고, 건물내 지하에 주차가 가능해 수술 및 입원 환자들의 편의가 증대될 것”이라며, “본관 건물에서는 외래 진료만 이루어져 외래 환자들도 대기 공간이나 엘리베이터 이용 등 작은 부분부터 빠르고 편리한 병원 이용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