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3-05 14:51 (금)
건보공단, 태풍 피해복구 활동 나서
상태바
건보공단, 태풍 피해복구 활동 나서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9.09.0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지원 수립대책에 따라 서해안 지역 중심 구호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 에 따른 피해 농가의 신속한 지원 및 피해복구를 위해 전국 소재 178개 지사를 통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9월9일(월)부터 전사적으로 피해복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용익 이사장은 이번 태풍피해에 선제적인 대응을 위해 9월6일(금)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여 총력대응체계를 갖추고 비상상황 발생 시 적극 대처토록 지시한 바 있다.

건보공단은 긴급지원 수립 대책에 따라 이번 태풍으로 수확기를 앞두고 농가 피해가 심한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우선적으로 피해복구 활동을 벌이고 있다.

특히 대전 및 광주지역 관할 지역본부, 지사 직원 500여명은 피해농가 일손돕기, 해안가 파손가옥 정리, 방역활동 등 피해지역의 상황에 맞게 구호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구호활동에 참여한 대전지역본부 안희무 본부장은 “피해지역 주민들의 어려운 상황을 설명 듣고, 공단의 구호활동이 피해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빠른 시일내 복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단은 이번 태풍 피해로 상심하고, 농산물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지역 농가를 위해 농산물을 우선적으로 구매하여 자매결연세대(기관) 및 사회복지시설 등에 나눔봉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