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3 16:34 (목)
충북대병원, 망막 수술 5천례 달성
상태바
충북대병원, 망막 수술 5천례 달성
  • 오민호 기자
  • 승인 2019.08.14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구 내 주사도 1만3천례 돌파

충북대학교병원 안과 망막진료팀(채주병·김동윤 교수)이 최근 지역 최초로 망막 수술 5천례 달성과 함께 안구 내 주사도 1만3천례를 돌파했다.

충북대병원 망막진료팀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유리체 망막 질환 환자 진료를 시행하고, 24시간 응급 진료 및 수술을 통해 청주를 포함한 충청북도 지역의 망막질환 환자의 신속한 진료 및 실명 예방이 가능하도록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특히 고령화로 인한 노인 실명 1위 질환인 황반변성 질환이 늘고 있는데, 이 연령관련 황반변성의 치료법인 안구 내 주사시술이 급증하고 있다.이에 충북대병원은 급증하는 수요에 맞춰 외래에 주사공간을 마련하고 내원객의 편의를 위해 진료 직후 바로 안구 내 주사까지 가능할 원스톱 시스템을 구현하고 있다.

김동윤 교수는 “안과에 내원한 환자들이 진료 직후 안구 내 주사가 필요한 경우, 외래에 마련한 안전한 시술 공간에서 빠른 시술을 받을 수 있어서 과거에 비해 환자 안전과 진료 만족도가 상승했다”고 밝혔다.

채주병 교수는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충북대학교병원 망막진료팀은 무봉합 최소침습 유리체절제술을 대부분의 수술방법에 적용해 빠른 회복과 좋은 수술결과를 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