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8 Sun 16:25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병원
     
국내 최대 규모 자랑 '개방형 실험실' 개소
고려대 구로병원, 융복합 혁신형 바이오헬스기업 육성 시동
산학연병 네트워크 활용한 신규 사업 창출 및 기술실용화 앞장
2019년 07월 15일 (월) 17:00:34 윤종원 기자 yjw@kha.or.kr
   
 
   
 
   
▲ 송해룡 고려대 구로병원 개방형실험실 사업단장이 성공적인 기업지원 협력 지원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다.
고려대 구로병원(병원장 한승규)이 국내 최대 규모의 ‘개방형 실험실’을 개소했다.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융복합 혁신형 바이오헬스기업의 육성 기지로 활용될 전망이다.

고려대 구로병원은 7월15일(월) ‘개방형 실험실 개소식 및 심포지엄’을 개최하며 국내 의료기술 사업화 대표병원으로의 본격 행보에 나섰다.

‘개방형 실험실 개소식 및 심포지엄’은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 이성 구로구청장, 엄보영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산업진흥본부장 등 정부 관계자 및 관련 기관장들과 각 대학 연구관련 부서장, 기업 대표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새롬교육관 1층에서 진행된 심포지엄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의료기기 △의료기기개발과 인허가 전략 △스타트업 투자유치전략 △기술보증기금 등 의료기기 산업 발전 전망과 창업과 관련된 유익한 정보들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고대 구로병원 융복합연구원 4층에 위치한 개방형 실험실로 이동해 현판식과 테이프 커팅식을 가졌다.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은 보건복지부가 올해 처음 추진하는 사업으로 우수한 연구 역량과 인프라를 보유한 병원에 개방형 실험실을 구축해 기업과 연계해 공동연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보건의료분야 창업기업을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R&D 기획에 고객(의료현장)의 미충족 수요를 반영 성공 가능성을 향상시키고, 참여 기업과 임상의의 주도적인 참여로 임상 성공 확률을 높여 비용절감을 기대할 수 있다. 임상의와 기업간 공동연구로 신규 사업화 아이디어 및 창업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려대의료원 이기형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축사에서 “최근 고려대 구로병원은 첨단 의학을 연구하고 ‘미래의학, 우리가 만들고 세계가 누린다’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보다 밀도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마스터플랜을 수립했다”며 “고대 구로병원의 우수한 연구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하여 원내외 전문가들과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바이오헬스산업의 요람으로 성장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고려대 구로병원 한승규 병원장은 “고대구로병원은 선정된 5개의 병원 중 서울에서 유일하고, 입주기업 역시 17개로 가장 많다”며 “이는 뛰어난 연구역량과 우수한 인프라를 갖춘 병원임을 반증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투자와 사업화 창출을 통해 고대 구로병원을 중심으로 한 주변지역을 의료산업의 메카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고려대 구로병원은 탄탄한 연구기반을 통해 의료기술 실용화에 주력해온 업적을 인정받아, 올해 2월 보건복지부로부터 보건의료분야 기업 육성·지원을 위한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으며, 앞으로 3년간 24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현재 5개 대학병원(고대구로병원, 동국대일산병원, 아주대병원, 인제대부산백병원, 전남대병원)이 지정됐으며, 서울에서는 고대 구로병원이 유일하다.

고대 구로병원 개방형 실험실은 5개 대학병원 중 가장 큰 규모인 538㎡(약 183평) 크기 실험실에 17개 기업의 입주공간, 회의실 등 공용 사무공간 2곳, 실험대 28점, 세포 및 진단 부석장비 등 공용실험장비 40여점 등 벤처기업에 필요한 핵심장비를 구축하고 있다.

참여기업은 6개 공동연구회 소속 오썸피아, 엠디파크, 에프엘컴퍼니, 포케이, KB Bio, 옥퀘스트 등 총 29곳으로 입주 기업 17곳, 비입주기업 7곳, 공동연구회 5개 기업 등이다.

입주기업의 경우 5개 지정 병원 중 고려대 구로병원이 가장 많다.

개방형 실험실 개소에 따라 향후 고대 구로병원은 의료기기 관련 창업기업 발굴 및 육성, 임상의 자문 및 컨설팅, 공동연구, 전임상/임상 시험 지원, 제품개선, 기술 마케팅, 투자연계, 교육 등 각 주관기관별 창업기업 육성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사업 총 책임자인 송해룡 사업단장(정형외과 교수)은 “고대구로병원 개방형 실험실은 병원의 우수한 연구 역량 및 인프라를 활용해 입주기업 17개와 임상의를 매치하여 6개의 공동연구회(VR/IoT센서, 빅데이타 AI, 재활의료기기, 의료기기, 융복합 스마트약물전달, 피부미용흉터)를 운영함으로써 의료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융복합 혁신형 바이오헬스기업 육성을 지원한다”며 “산학연병 공동연구회를 통한 창업혁신사업 발굴 및 육성, 의료분야 창업기업 간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사업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고려대 구로병원은 차세대 신약 및 정밀의료기기, 스마트헬스케어 R&D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개방형 협력연구 전주기 지원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등 탄탄한 연구역량과 인프라를 갖추고 연구 및 사업화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2013년부터 2018년까지 6년간 고대 구로병원이 실시한 컨설팅, 임상자문, 유효성 평가 등 산·학·연 대상 연구자원 지원 제공 실적은 2천279에 달하며, 사용적합성 테스트센터 운영을 통해 223건의 기업 지원을 달성하여 성공적인 기업지원 협력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또한 현재 보건복지부 지정 연구중심병원 중 가장 많은 자회사(7개)를 설립하는 등 의료산업화에 매진하고 있다.

구로디지털단지 인근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을 활용하여 활발한 산업적 교류가 가능해 현재 100여 개의 바이오 벤처기업 및 유관 기관들과의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한편 고려대 구로병원 개방형실험실이 보유하고 있는 대표 연구장비로는 △IITC Life Science (보행분석기) △DUB SkinScanner (피부 투과 측정기) △dermo Smart Viso (CND-020-A)  (피부 표면 측정기) △DSOX3034T (오실로스코프) △VLP-16 (Puck Hi-Res)  (빛센서) △Microsoft Hololens2/VR디바이스/그래픽워크스테이션+기타장비 (MR/VR 구현 장비) △ Honeywell Xenon 1900 High Density/GODEX RT200 mini (바코드리더기) △콘텐츠 영상제작 시스템 △Artec Eva (3D 스캐너) △PC with GPU, 1대/Notebook with GPU, 1대/Monitor, 1대(하드웨어) (딥러닝 자료 가공 검증 및 시연장비) △TH-PE-065 (항온항습기) 등이다. 

윤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부음]구본진 동국제약 이사 부친
[동정]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동정]대한산부인과 로봇수술학회장
[동정]대한산부인과 로봇수술학회장
[동정]국립중앙의료원장상 수상
[동정]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