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7.22 Mon 07:45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기획ㆍ정책
     
향정신성의약품 제조시 기술적 안전조치 의무화
데이트 강간 약물 등 수면제 물에 녹는 색소 혼합
채이배 의원, ‘마약류관리법’ 개정안 대표 발의
2019년 06월 10일 (월) 21:14:07 오민호 기자 omh@kha.or.kr

일명 ‘물뽕’ 등 성범죄에 악용될 수 있는 향정신성의약품 등을 제조 단계에서 기술적 안전조치 의무화가 추진된다.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국회 법제사법위원회·사진)은 6월10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마약류관리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버닝썬 사건을 계기로 약물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고조된 가운데, 경찰은 지난 3개월간 ‘약물 이용 범죄 집중단속’을 실시해 약물 이용이 의심되는 성범죄와 불법촬영·유포 혐의로 검거된 사람만 161명(구속 34명)에 달하는 실정이다.

하지만 범죄에 쓰인 약물의 검출 기간이 짧아 피해자가 신고할 시에는 이미 검출이 어렵고 심지어 피해자가 약물로 의식을 잃어 피해 사실 자체를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도 다수라는 것.
 
이에 따라 ‘몰래 투약’의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나, 현재로서는 개인이 알아서 조심하는 것 이외에는 마땅한 방안이 없는 상황이다.
 
채 의원은 “소위 ‘데이트 강간 약물’은 대체로 무색무취에 물에 잘 녹아서 범죄에 이용되기 쉽다. 그런데 애초에 이런 위험이 있는 약물을 무색무취로 만들면 안되는 것 아닌가”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종류가 무엇이든 위험물을 다룰 수 있는 허가를 받은 자는 그 위험물로 인한 안전 문제에 대해서도 사회적으로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일본의 경우 후생노동성이 각 제약회사들에 수면제 부정사용을 방지하기 위한 자율규제를 지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특정 수면제에 색소를 혼합해서 음료에 수면제를 넣으면 색이 변해 즉시 알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개정안은 대부분 제약회사인 마약류제조업자가 범죄에 이용될 위험이 있는 마약류 의약품을 제조할 때에는 반드시 의사에 반하는 투약을 방지하기 위한 안전조치를 하도록 했다.

안전조치가 필요한 구체적인 약물의 종류와 조치 방법은 총리령으로 정하도록 하고 마약류제조업자가 이러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마약류의 불법적 사용을 방조한 것과 다름없는 수준으로 엄중히 제재하는 내용이 골자다.

채 의원은 “마약류의 불법 유통이나 약물을 이용한 범죄는 그 자체로 심각한 불법이고 관용 없이 엄단하는 것이 기본”이라며 “허위 처방 등으로 마약류를 구해 범죄에 악용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마련한 법”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오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건강보험공단 감사패 수상
[동정]과기총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수상
[동정]ARTHROSCOPY에 연구논문 ...
[동정]최우수 연구 발표상 수상
[동정]아태 수술감염학회 최우수상
[동정]민간재해예방기관 평가 우수기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