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7.22 Mon 07:45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병원
     
분당차, 거대 간암 수술 성공
크기 줄인 후 제거 수술 성공.. 다학제진료 우수성 확인
2019년 04월 08일 (월) 09:52:55 최관식 기자 cks@kha.or.kr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암센터 간암 다학제진료팀이 최근 16cm 이상 커진 간암을 수술로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국내 여러 대학병원에서 수술을 포기한 이 환자의 수술 성공으로 분당차병원 다학제진료의 우수성이 다시 확인됐다.

2018년 10월 오른쪽 배 통증으로 서울의 한 대학병원을 찾은 안 모씨(67세, 남)는 간암의 크기가 16cm 이상으로 커서 수술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안씨는 유명 대학병원 4곳을 더 찾아갔지만 동일한 진단을 받았다.

안씨는 2018년 11월 분당차병원에서 소화기내과 이주호 교수에게 처음 진료를 받았다. 암의 크기가 과도하게 커서 절제할 경우 잔존 간으로는 기능을 발휘하기 어려운 상태였다. 이런 경우 간암 절제 후 간부전이 발생해 환자가 사망할 확률이 높아진다.

간암 다학제진료팀인 소화기내과 이주호 교수, 외과 최성훈 교수, 방사선종양학과 신현수 교수, 혈액종양내과 전홍재 교수, 영상의학과 김대중 교수가 한 자리에 모여 안씨의 치료방법에 대해 논의했고, 최신 방사선치료기법으로 고선량의 방사선치료와 항암치료를 동시에 진행해 암의 크기를 줄인 후 완치를 목적으로 하는 수술을 시행하는 치료계획을 세웠다.

다학제팀은 2개월간의 항암 방사선 치료를 마친 뒤 안씨의 암크기가 9cm로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다학제팀은 2차 다학제진료로 수술계획을 세웠고 수술 후 남겨진 간이 완전한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간암 세포에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을 막아 암이 있는 간부위를 위축시키고, 반대쪽 정상부위를 팽창시키는 간문맥색전술을 시행했다.

지난 1월18일 외과 최성훈 교수의 집도로 성공적으로 9cm의 암 덩어리를 완전히 절제했고, 주요 혈관 및 잔존 간을 충분히 보존하는 수술을 마쳤다. 안씨는 수술 이후 건강한 상태로 회복하고 있다.

안씨는 “5개월이 넘는 치료기간 동안 모든 의료진이 치료 방법과 과정을 알기 쉽게 설명해주고 안심시켜 줘서 치료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며 “현재 간암 재발방지를 위해 면역세포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소화기내과 이주호 교수는 “간암은 다른 암과 달리 환자가 간염, 간경변증 등 다른 질환을 동반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간기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섬세한 관리가 필수적”이라며 “암의 크기, 개수, 기저질환, 간기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적의 치료방법을 찾아야하기 때문에 여러 진료과가 함께 환자를 진료하고 치료계획을 세우는 다학제 진료가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분당차병원 다학제진료는 모든 진료과가 심도 있는 논의를 바탕으로 항암방사선치료부터 수술, 간이식, 간동맥화학색전술, 면역치료 등의 전신약물치료까지 최선의 치료방법을 제시함으로써 환자가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 환자 안씨와 보호자가 간암 다학제진료에 참여해 치료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최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건강보험공단 감사패 수상
[동정]과기총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수상
[동정]ARTHROSCOPY에 연구논문 ...
[동정]최우수 연구 발표상 수상
[동정]아태 수술감염학회 최우수상
[동정]민간재해예방기관 평가 우수기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