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1 07:33 (목)
제14회 생명의 신비상 후보자 공모
상태바
제14회 생명의 신비상 후보자 공모
  • 오민호 기자
  • 승인 2019.04.04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주교 생명위원회, 5월31일까지 온오프라인 통해 접수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위원장 염수정 추기경)가 오는 5월31일까지 생명의 신비상 수상자 후보를 공모한다.

생명의 신비상은 인간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가톨릭교회의 가르침을 구현하기 위해 인문사회과학분야와 생명과학분야의 학술연구를 장려하고 생명문화를 확산시키고자 만들어졌다. 지난 2006년 처음 제정되었으며 올해로 14회를 맞이한다.

공모 부문은 △생명과학분야 △인문사회과학분야 △활동분야 등 총 세 분야로 나뉘며 수상자에게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명의의 상패와 상금이 수여된다.생명과학분야는 성체줄기세포 연구 및 세포치료 연구 분야에서의 업적을 통해 생명과학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 개인이나 단체를 대상으로 한다.

또한 인문사회과학분야는 윤리학, 철학, 사회학, 법학 및 신학, 그 외 유관 학문분야에서 가톨릭 생명윤리를 기초로 연구업적이나 학술저서를 남긴 연구자 개인이나 단체가 응모 가능하며, 활동분야는 생명 문화를 확산하는 데 기여한 개인 혹은 단체가 대상이다. 

공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생명위원회 홈페이지(http://www.생명의신비상.com)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공모신청서 다운로드도 가능하다. 공모 기한은 오는 5월31일깢로 부문에 따라 우편이나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수상자는 12월1일 생명수호주일에 맞춰 발표되며, 시상식은 2020년 1월에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