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8 08:30 (화)
자궁근종연구회, 학술도서 ‘자궁근종’ 발간
상태바
자궁근종연구회, 학술도서 ‘자궁근종’ 발간
  • 오민호 기자
  • 승인 2019.02.20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궁근종 증상, 진단 및 치료 관련 총망라

자궁근종연구회(회장 기미란,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가 최근 자궁근종에 대한 전문 학술도서인 ‘자궁근종’을 발간했다.

자궁근종은 여성의 가장 흔한 생식기 종양이다. 최근 만혼과 늦은 첫아이 출산 연령에 따라 자궁 근종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 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가임기 여성 가운데 자궁근종으로 진단 받은 환자가 2002년 15만4080명에서 2016년 55만7541명으로 3.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의 근육세포가 증식되어 종양을 형성하는 질환인 자궁근종은 위치나 크기에 따라 난임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저출산 문제와도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김미란 자궁근종연구회장은 발간사를 통해 “자궁근종의 역학, 증상, 진단 및 치료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총망라하는 학술도서로서 비단 산부인과 전문의뿐만 아니라 다른 임상과 의사 및 일반인에게 있어서도 자궁근종에 대한 명확한 근거를 바탕으로 한 정확한 지식을 전달하고자 제작했다”고 밝혔다.

한편 자궁근종연구회는 2015년 5월 자궁근종 관련 연구를 통해 임상의학의 발전을 도모하고 연구업적의 발표, 지식의 교환, 정보의 제공 등을 통한 학술의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창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