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4 Sat 18:50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학술
     
‘퇴행성관절염’ 원인 세계 최초로 밝혀
예방 및 치료법 개발에 실마리 제공 전망
원광대병원 전철홍 교수 연구팀, 네이처誌에 논문 발표
2019년 02월 09일 (토) 09:09:27 오민호 기자 omh@kha.or.kr

국내 연구팀이 관절연골 콜레스테롤이 퇴행성관절염을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라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증명해 화제다.

전철홍 원광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교수<사진>와 전장수 광주과학기술원 교수 공동 연구팀은 최근 이같은 결과를 세계 3대 과학 저널 중 하나인 국제 학술지  네이처에 ‘The CH25H-CYP7B1- RORα axis choiesterol metabdlism regulates osteoarthritis(콜레스테롤 대사의 CH25H-CYP7B1- RORα축에 의한 골관절염의 조절)’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공동 연구팀은 그 동안 원인이 불명확했던 퇴행성관절염의 원인을 세계 최초로 밝혀 내는 성과를 거뒀다. 단순히 노화에 따른 부수적인 질병으로 인식 해온 퇴행성관절염이 동맥경화처럼 콜레스테롤 대사에 의해 유발되는 대사성 질환의 일종임을 밝힌 것이다.이로써 퇴행성관절염의 예방 및 치료법 개발에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콜레스테롤(cholesterol)은 지방 성분의 일종으로 생명 현상 유지에 필수적인 성분이지만 동맥경화나 치매 등 다양한 질병을 일으킨다. 관절연골이 점진적이고 비가역적으로 닳아 없어져 유발되는 퇴행성 관절염은 삶의 질을 떨어 뜨리는 대표적인 퇴행성질환(관절질환)이지만 현재까지 명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근본적인 예방 및 치료 방법이 개발되지 않고 있다.

퇴행성관절염은 가장 흔한 퇴행성질환으로 발생 빈도는 60세 이상 세계 인구의 약 30%로 추정되고 우리나라의 경우 급속한 인구 고령화로 인해 사회적·경제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다.

연구팀은 정상 연골에 비해 퇴행 연골에서 콜레스테롤이 비정상적으로 많이 유입돼 증가하고 그에 따라 증가 된 콜레스테롤 대사 산물이 일련의 과정을 거쳐 퇴행성관절염 유발을 밝혀냈다.

구체적으로 연구팀은 생쥐에서 고농도의 콜레스테롤 식이요법이 퇴행성관절염의 진행을 촉진시켜, 사람 및 동물의 정상 연골에 비해 퇴행 연골에서 콜레스테롤의 양이 비정상적으로 증가한 것을 확인해 콜레스테롤과 퇴행성관절염 발병 간의 높은 상관성을 확인한 것.

전철홍 교수는 “이 연구는 퇴행성관절염이 단순히 노화에 따른 부수적인 질병이 아니라 동맥경화처럼 콜레스테롤 대사에 의해 능동적으로 유발되는 대사성 질환임을 밝혀낸 것”이라며 “퇴행성관절염의 예방 및 치료법 개발에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동정]닥터헬기소생 캠페인에 참여
[동정]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동정]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에
[동정]김성우 병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동정]정형외과학회 해외연수 장학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