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1-15 14:26 (금)
당뇨발 치료제 보험급여 기준 조정 필요
상태바
당뇨발 치료제 보험급여 기준 조정 필요
  • 오민호 기자
  • 승인 2019.02.0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학제적 진료 및 치료환경 개선 방안도 마련해야
윤종필 의원, ‘당뇨발 인식 개선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 개최
대표적인 당뇨합병증인 당뇨발 치료를 위해선 치료제에 대한 보험급여 기준 조정과 다학제적 진료 및 치료 환경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다.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은 1월31일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당뇨발 인식 개선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

대표적인 당뇨합병증으로 족부 절단까지 이를 수 있는 당뇨발의 위험성을 알리고 다양한 치료법과 치료과정의 어려움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이번 간담회에서 전문가들은 당뇨발 환자들의 의료비 지출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간담회를 주최한 윤종필 의원은 “당뇨발은 적절한 시기에 효과적인 치료가 이뤄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재 건강보험 급여권 내의 치료 방법은 매우 제한적이다”며 “당뇨병 환자 중 족부 합병증이 있는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약 2.5배 많은 의료비를 지출해 경제적 부담이 있는 만큼 당뇨발 환자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승규 대한창상학회 회장(고대구로병원장)은 “당뇨병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정책이나 제도 면에서 지원이 부족해 당뇨발 환자들이 힘든 시간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발제자로 나선 신동혁 건국대병원 성형외과 교수는 당뇨발의 효과적 치료를 위해선 급여기준 조정과 다학제적 진료환경 조성을 강조했다.

신 교수는 “당뇨발 치료에는 감염 조절이 굉장히 중요해 이에 도움이 되는 은(銀) 함유 드레싱은 살균작용의 효과가 고시에 명시돼 있지만 화상환자에 한해서 사용할 수 있게 돼 있어 당뇨발 치료 과정에서 사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당뇨발 치료는 영상의학과, 심혈관내과, 혈관외과와 더불어 창상 전문가 등 다양한 전문 의료인들의 치료가 필요한데 비용이 많이 들어 환자들이 부담을 느낀다”며 “당뇨발 환자들이 보다 효과적으로 치료 받기 위해서는 급여기준의 조정과 다학제적 진료환경이 조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도 환자의 경제적 부담 문제가 부각됐다.

김준형 계명대병원 성형외과 교수는 “당뇨발은 질병 코드조차 없어 그 현황을 파악하기 어렵다”면서 “드레싱 제품이나 치료방법이 발전하고 있지만 경제적인 부담으로 환자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러한 의견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보건복지부와 논의해 해결 방법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김의성 심평원 등재관리부장은 “당뇨발의 경우 일부는 급여가 되고 있으나 급여가 되지 않는 부분들은 복지부와 상의해서 검토를 추진해 나가겠다”면서 “오늘 나온 의견들을 토대로 치료에 도움이 되는 치료재나 치료방법에 대해서 학회에서 의견을 주면 급여를 검토하고 필요한 사항은 내부에서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