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6.14 Fri 17:18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학술
     
70세 이상도 복강경으로 탈장수술 한다
고령 탈장환자의 수술 후 합병증, 수술시간 등 복강경 안전성 입증
2019년 01월 23일 (수) 15:12:49 최관식 기자 cks@kha.or.kr
   
▲ 최성일 교수
   
▲ 정윤아 교수
7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하는 복강경 탈장수술의 안전성이 국내 의료진에 의해 처음으로 입증됐다.

이 연구 결과에 따라 점차 고령화 되는 탈장환자에게 복강경 수술을 적용해 수술 후 통증을 감소시키고 빠른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가능하게 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외과 최성일·정윤아 교수팀은 ‘고령 환자에서 복강경 탈장 수술의 안전성(Feasibility of totally extraperitoneal (TEP) laparoscopic hernia repair in elderly patients)’이라는 제목으로 탈장질환 최고 권위지인 ‘Hernia’에 게재했다.

탈장은 신체 내 장기가 복벽의 약해진 틈을 통해 빠져나오는 것을 말한다. 신체의 어느 곳에서나 생길 수 있지만 가장 흔한 것은 사타구니 부위에 생기는 서혜부탈장, 그 외에 대퇴 부분에 생기는 대퇴탈장, 배꼽 부위에 생기는 제대 탈장 등이 있다. 주로 10대 미만 어린이나 50대 이상에서 많이 나타나는데 70대 이상 노인에서도 적지 않게 발생한다.

탈장 치료는 수술을 통해 튀어나온 장을 제 자리로 복원시키고 다시 나오지 못하도록 고정하는 것이 원칙이다. 탈장의 종류와 환자의 나이, 근력, 직업 등 상태에 따라 다양한 수술법으로 진행된다. 최근에는 통증이 적고 회복 속도가 빨라 일상생활로 더 빠르게 복귀할 수 있어서 복강경 수술이 많이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70세 이상 노인들에게는 수술 후 합병증, 수술 시간 등의 문제로 인해 쉽게 적용해오지 못했다.

강동경희대병원 탈장클리닉 최성일·정윤아 교수팀은 ‘고령 환자에서 복강경 탈장 수술의 안전성’ 연구를 통해 고령 환자에서도 복강경 수술이 충분히 안전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복강경 탈장수술을 한 425명의 환자에 대한 수술 중 합병증 및 수술결과에 대해 분석했다. 환자를 나이에 따라 젊은 그룹 317명(평균연령 51.6세)과 노인그룹 108명(평균연령 75.3세)으로 나눠 비교 분석한 결과 70세 이상의 고령인 환자에서도 안전하게 시행됐음을 확인했다. 수술 후 합병증, 수술 시간 등이 젊은 환자에 비해 차이가 없었고, 다만 고령 환자에서 병원 재원기간이 0.3일 긴 결과를 보여줬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외과 최성일 교수는 “고령인구가 증가하면서 탈장환자도 점차 고령화돼 가는 중에 이번 연구를 통해 고령 탈장환자에게서 복강경 수술을 적용하는 근거가 마련됐다”면서 “복강경 탈장수술은 노인환자의 수술 후 통증을 감소시키고 빠른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환경부장관상 수상
[동정]평형의학회 젊은 연구자상
[인사]식품의약품안전처
[부음]김완배 병협 홍보국장 장인
[동정] ‘젊은 연구자상’ 수상
[동정]아태폐경학회서 강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