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6.24 Mon 17:05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학술
     
성급한 발치 앞서 재치료에 공들여야
1차 신경치료 치아 5년 생존율 90.94%, 2차 후속치료 86.25%
2019년 01월 23일 (수) 10:57:41 최관식 기자 cks@kha.or.kr
   
▲ 김의성 교수(왼쪽), 곽영준 연구원
1차 신경치료 후 발치보다 후속치료를 받는 것이 치아 보존에 더 유리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 치과의사들에 의해 시행된 신경치료를 받은 치아를 5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 신경치료를 받은 치아의 5년 생존율은 90.94%로 나타났다. 또 처음 시행한 신경치료에 문제가 생겨 재신경치료나 치근단 수술 같은 2차 후속치료를 통해 치아를 구강 내 유지할 수 있는 확률은 86.25%에 달했다.

연세대 치과대학 보존과학교실 김의성 교수와 곽영준 연구원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공하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2010년 대한민국에서 신경치료를 받은 치아 중 건강보험공단 코호트 데이터베이스에 포함된 모든 치아를 조사했다.

2010년에 1차 신경치료가 이뤄진 치아의 총 개수는 286만6천749개였다. 이 중 아무런 후속치료가 없었던 치아는 281만2천658개, 후속치료가 있었던 치아는 5만4천91개였다.

후속치료가 없었던 케이스 중 5년 후 치아가 남아있는 경우는 90.94%(255만7천800개)였다. 즉 1차 신경치료로도 10개 중 9개의 치아는 5년 넘게 유지됐다. 5년 내 발치된 경우는 9.06%(25만4천858개)였다.

1차 신경치료 후 다시 문제가 발생해 재신경치료, 치근단 절제술, 의도적 재식술 등 후속치료가 있었던 치아는 총 5만4천91개였다. 이 중 5년 후 생존해 있는 치아는 4만6천656개(86.25%), 5년 내 발치된 치아는 7천435개(13.75%)였다. 즉 1차 신경치료 후에도 치아에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후속치료를 받아 치아가 유지되는 경우는 86%가 넘었다.

   
 
김의성 교수는 “총 286만 여개 치아 중 약 9%에 해당하는 25만 여개의 치아는 후속치료 없이 발치가 됐다”며 “발치된 치아는 그냥 그대로 있거나, 보철치료 혹은 임플란트 시술을 받았을 것인데 임플란트의 경우 최근 65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평생 2개까지 보험치료가 가능하므로 국가보험 재정에도 부담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수직치근파절, 치주질환 등 발치를 피할 수 없는 경우도 있지만, 2차 후속치료의 치아 5년 생존율이 86.25%인 것으로 나타나 재신경치료나 치근단 수술을 시도하지 않고 발치가 이뤄진 것은 개선돼야 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치근단 절제술은 치아뿌리 끝의 일부를 잘라내고 뿌리쪽에서 신경치료를 시행하는 수술을, 의도적 재식술은 발치해서 치료한 후 다시 원래 상태로 끼워넣는 수술을 말한다. 
최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대한소아외과학회 최우수연제상
[동정]암학회 메리트 어워드 학술상
[동정]신경종양학회 우수 발표 연제상
[동정]미토콘드리아연구의학회 연제상
[동정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장에 선임
[동정]정신신체의학회 젊은 연구자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