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8 Fri 15:54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칼럼 > 전문가 칼럼
     
작은 기쁨이 더해질 때 행복이 온다
2018년 12월 03일 (월) 10:41:39 병원신문 webmaster@khanews.com
   
▲ 노태린 위아카이 대표이사
해마다 다른 주에서 열리는 미국 헬스케어디자인 컨퍼런스와 전시회(HCD Conference & Expo)를 올해로 3번째 참석하게 되었다. 처음 이런 학회가 있다는 정보를 듣고 직원 한 명과 멋모르고 갔을 때였다.  온통 서양 외국인들 속에서의 어설펐던 나의 모양새에 풀이 죽어 등줄기에 식은땀이 흘렀던 그 때가 떠올려 진다.

어학 코스 한번 제대로 끝내지 못했던 내가 교수급 건축가와  전문 잡지나 사이트에서 보아온 대형 미국의 건축사무소 실무진들이 잔뜩 강의를 듣는 학회라니,  그런 사람들과 나란히 앉아 강의를 듣고 있자니 모든 게 불편 그 자체였던 것이다.

어느덧 몇 해를 지나 보니 이젠 초록 눈들이 마추칠  때 ‘Hi ’ 하면서 인사를 나누며 학회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만찬과 이벤트 스케줄을 찾아 배도 채우게 되고, 축제와도 같은 컨퍼런스의 분위기를 함께 즐기게 되었다. 게다가 같이 공감대를 나눌 수 있는 사람들까지 소개해서 함께 가게 되었다. 늘 도전하려는 나의 삶에  그 곳을 찾아 가는 것은 한 해의 담금질과도 같은 일이기도 하다.

올해 기조 연설은 사진만 봐도 너무나 아름답고 싱그러운 미소가 가득한 여성 강연자였다. 그녀는 TED 강연을 했고 디자이너라면 선망의 회사인 IDEO에서 일을 했던 촉망받는 디자이너로  현재 뉴욕 스쿨오브아트 대학에서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잉그리드 페텔 리 (Ingrid Fetell Lee) 다.

왠지 LEE 라는 성을 보니 ‘한국계인가?’ 라는  생각을 했는데 얼굴을 보니 그렇지는 않은 것 같았다. 그녀의 옷차림은 소니아 리키엘의  믹스매치 컬러 원피스였는데 그녀가 말하는 다양한 사물에서 느낄 수 있는 패턴과 컬러 등의 아름다움에 대한 내용과 잘 맞아 떨어져서 강연에 더 집중이 되는 것 같았다.

아침 8시부터 첫 번째 기조 강연을 듣기 위해 수 백명이 모였다.  강연 장 바로 앞에 마련된 브랙퍼스트는 따뜻한 빵과 그윽한 커피였는데 그 것을 집어 들고 낯선 외국인들과 라운드 테이블에 앉는다는 것이 여전히 쑥스러웠다. 그러나 차츰 그녀의 기쁨의 미학 을 들으면서 이런 분위기의 어리둥절함을 스스로 즐기고 있는 것도 하나의 ‘기쁨’ 인가? 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그녀가 주변 사물에서 보는 작은 기쁨들. 수영장에서의 푸르름의 컬러, 아이스크림의 달콤함과 현란한 토픽, 나무 잎사귀들에서 오는 저마다의 결, 그리고 비누 거품에서 느껴지는 유쾌함 등 이 모든 작은 감정들이고  이것들이 순간 눈으로 보자마자 사람들의 내면 속에서 느껴지는 에너지의 원천의 ‘기쁨’이라고 했다. 흔히 우리가 말하는 ‘행복’은 이런 것들이 하나씩 쌓이고 시간이 지나간 시점에서 느끼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순간 순간들의 기쁨은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환경들중에서도 사람들의 마음이 약해질 수 있는 병원, 요양소나 무미건조할 수 있는 공공기관, 학교 등 이런 곳에 기쁨의 순간들이 곳곳에 녹아나게 적용되어야 함을 강조하였다.

그녀의 ‘기쁨의 미학’ 강연은 즐거웠고  시간 내내  맑은 웃음과 밝은 옷차림까지도 내 마음에 깊이 환하게 전달되어 다가왔다.

어느덧 이런 기쁨의 순간들과 배울 점, 그리고 몇 번의 진한 감동들을 마음 속 깊이  간직할 수 있었던 컨퍼런스를 마치고 다시 일터로 돌아왔다. 그리고 생존을 위해  또다시 일을 하고 있다. 그런데 내 컴퓨터의 바탕화면이 어느새 바뀌었다. 내가 좋아하는 작가 ‘데이비드 호크니’ 의 어느 그림이다. 그리고  또 내 방 한 면의 벽면, 곧 예전에 맘에 들어 골라 놓았었지만 걸지 못했던 근사한 사진 한 점이 걸릴 예정이다.

주변의 작은 기쁨, 내가 좋아하는 무언가를 근처에 놓고 그것을 보면서 기쁨으로 웃어 보는 즐거움이 끊이지 않는 순간들, 그런  삶이 채워진다면 나는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는 것이다.  

병원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지질동맥경화학회 최우수 논문상
[동정]마르퀴즈 후즈후 2년 연속 등재
[동정]광주의료산업발전協 초대 회장
[동정]대한척추외과학지 논문 등재
[동정]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동정]한국통합생물학회 최우수 논문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