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1-30 20:37 (화)
간협, 벽오지 보건진료소 안전대책 촉구
상태바
간협, 벽오지 보건진료소 안전대책 촉구
  • 최관식 기자
  • 승인 2018.11.30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 통해 근무 보조인력 보강 등 실효성 있는 대책 요구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전국 농어촌 벽오지에 설치된 보건진료소에서 근무하는 보건진료 전담공무원들에 대한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11월30일 발표했다.

이날 대한간호협회는 ‘농어촌 벽오지 보건진료소 안전대책을 조속히 마련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농어촌 벽오지에 설치된 보건진료소의 경우 보건진료 전담공무원 대부분이 여성일 뿐만 아니라 혼자 근무하고 있기에 외부로부터 발생될지도 모를 위험에 그대로 노출돼 있다”며 “지금까지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에 초점을 맞췄을 뿐 안전은 뒷받침되지 못했고 스스로 알아서 자신의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간협은 “지난 11월23일 우려했던 사건이 일어났다”면서 경남 진주시 외곽에 위치한 보건진료소에서 근무를 마치고 퇴근하던 보건진료 전담공무원이 괴한들로부터 두 시간이나 납치된 뒤 통장에서 550여 만원을 빼앗기는 사건을 예로 들었다.

간협은 또 “이번 사건을 계기로 더 이상 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농어촌 벽오지 주민의 건강관리라는 공적 업무만 수행하라고 책임을 떠밀어서는 안 된다”며 그 근거로 전국 도서 벽지에서 근무하는 보건진료 전담공무원 1천900여 명이 대부분 여성임을 강조했다.

간협은 특히 “이들 보건진료 전담공무원들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 지난 37년간 농어촌보건의료를 위한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의사가 배치되지 않은 의료취약지역 안에서 농어촌 주민의 건강관리를 묵묵히 수행해 왔다”면서 “농어촌 지역의 인구 감소에도 불구하고 노인인구 증가와 도시지역에 대한 상대적인 의료 소외감으로 인해 보건진료 전담공무원들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을 놓고 보더라도 외부로부터 발생될지도 모를 위험을 그대로 방치하는 것은 농어촌 주민의 건강을 그대로 방치해 놓는 것과 같은 처사”라고 주장했다.

간협은 따라서 “이번 경남 진주 외곽에 위치한 보건진료소에서 발생한 사건을 거울삼아 정부는 철저한 재발방지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면서 “그래야만 보건진료 전담공무원들이 사명의식을 가지고 농어촌 주민의 건강에 더욱 힘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