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1-30 20:37 (화)
건강영양실태, 지역별로 양상 달라
상태바
건강영양실태, 지역별로 양상 달라
  • 최관식 기자
  • 승인 2018.11.2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산업진흥원 ‘지역과 건강영양통계’ 발간
지리적 환경요인, 지역별 인프라 격차 뚜렷
제주가 타 지역에 비해 육류와 주류 섭취량, 흡연율, 비만과 당뇨유병률이 상대적으로 높지만 걷기실천율은 오히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울산은 영양섭취부족자 분율과 식품불안정이 가장 높았으며 세종시는 아침식사 결식률, 음주율, 흡연율은 낮지만 걷기실천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 이하 진흥원)은 최근 지방자치가 활성화되고 지역주민의 건강 및 식생활·영양 정책수립에 필요한 세분화된 통계에 대한 요구 증가에 발맞춰 최근 ‘지역과 건강영양통계’ 2018년호를 발간했다.

이 통계에 따르면 식품군별 섭취량은 특별·광역시가 전반적으로 국민 평균적인 섭취량과 가까웠고, 과일채소류는 주로 충북, 충남, 경북, 경남, 전북지역에서 섭취량이 높았다. 비만과 만성질환 유병률은 도시 지역에서 낮고, 농어촌 지역에서 높은 경향을 보였다.

▲ 시도별 주요 만성질환의 유병률 순위
특히 제주는 다른 지역에 비해 육류와 주류 섭취량, 고위험 음주율과 흡연률이 가장 높은 반면 걷기 실천율은 낮아 건강행태지표가 좋지 않고, 비만율과 당뇨병, 대사증후군 유병률도 함께 높은 것으로 나타나 제주 지역 성인의 식생활 및 건강행태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울산의 경우는 식품안전성이 매우 낮고 영양소 섭취부족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나타남에 따라 이러한 결과의 요인이 무엇인지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세종은 전반적인 식생활과 건강행태는 좋으나 잘 걷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식사 결식률은 가장 낮고, 저녁식사 동반율은 가장 높으며 영양표시 활용률 및 식품안정성은 높아 식생활행태가 좋을 뿐만 아니라 월간 음주율과 흡연율이 낮아 건강행태도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걷기실천율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시도별 식생활행태 비교
지역과 건강영양통계 발간은 시·도에서 건강영양통계의 지표별 결과가 지리적 환경요인, 지역별 인프라의 격차 혹은 정책 자원 투입에 따른 차이가 아닌지 검토할 수 있는 근거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다.지역과 건강영양통계는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활용, 검진 및 설문에 참여한 성인(19세~65세) 3천996명을 대상으로 식품 및 영양소 섭취량, 식생활 및 건강 행태, 비만 및 만성질환 유병율 등에 관한 시도별 상세 통계표를 수록했다.

또 시도별 통계는 통계지도를 통해 시각적으로 제공함으로써 지리적 현상의 특징과 공간적 분포 및 지역 간의 관계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했고, 시도별 산출 통계값을 8분위로 분류한 후 높을 값일수록 색의 농도를 짙은 색으로 표시했다.

한편 진흥원은 지역과 건강영양통계를 매년 발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