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4-07 15:13 (화)
자각증상 없는 담석증 50대 환자가 70%
상태바
자각증상 없는 담석증 50대 환자가 70%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8.11.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 결과
담석증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12년 12만 7천 명에서 2017년 16만 3천명으로 연평균 5.1%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같은 기간 건강보험 적용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계산하면 적게는 254명에서 많게는 320명으로 분석돼 1천명 중 2명이 연간 1회 이상 담석증으로 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담석증’ 질환으로 지출된 연간 진료비는 2012년 1천859억원에서 2017년 3천19억 원으로 늘어 연평균 증가율은 10.2%로 나타났다.

‘담석증’ 질환의 진료인원을 성별로 나누어 보면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여성이 남성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 5.2%, 여성 연평균 5.1%로 남성이 높았고,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52% 이상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70대 이상(4만 6천 명, 28.1%)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 60대(3만 5천 명, 21.3%), 50대(3만 4천 명, 20.9%)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 이상이 전체환자의 70.3%(11만 5천명) 점유율을 보였다.

남성은 70대 이상(2만 2천 명, 28.1%)이 가장 많았고, 60대(1만 8천 명, 23.1%), 50대(1만 6천 명, 21.2%) 순이며, 여성은 70대 이상(2만 4천 명, 28.1%)이 가장 많았고, 50대(1만 8천명, 20.6%), 60대(1만 7천 명, 19.6%)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이진호 교수는 50대 이상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담석증의 발생의 간접 영향지표인 콜레스테롤 포화지수는 대부분 연령이 높아질수록 상승하는 경향을 보이며, 이러한 현상으로 인해 고령층에서 담석증의 발생빈도가 높아진다고 볼 수 있겠다.”라고 설명하였다.

‘담석증’ 질환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 시 문제에 대해 “담낭결석 환자 중에서 증상을 경험하는 환자는 10~25% 이며 대부분은 증상이 없다. 그러므로 증상이 없는 담석증 환자의 예방적 담낭절제술은 권고되지 않는다.

그러나 통증 등의 증상이 있는 담석증의 경우 담낭절제술과 같은 근본치료를 시행해야 하며, 담낭암의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고 알려진 3cm 이상의 큰 결석, 췌담관합류 이상을 동반한 경우, 1cm 이상의 담낭용종과 동반된 경우, 석회화 담낭 환자는 담낭절제술을 시행해야 한다.

그리고 이식 환자, 만성 용혈성 증후군, 총담관 담석을 동반한 경우 등에서는 발병중 합병증이 생길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예방적 담낭절제술을 시행하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다.

또한, 다른 연령대 보다 70대 이상 노인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서는 “신체가 노화하면서 담낭 운동력이 감소하고 저항력이 떨어지면서 면역력 저하로 이어지는 것이 원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7년 기준으로 건강보험 적용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320명으로 남성 302명, 여성 337명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1.1배 가량 많았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이 1,003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60대 634명, 50대 409명 순이었다.
     
2012년~2017년 건강보험 인구 10만 명당 연평균 증가율은 4.6%로 남성이 연평균 4.7%, 여성이 연평균 증가율은 4.5%로 나타났다. 

전체 연평균 증가율 보다 40대가 연평균 5.2% 증가하여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